자주 발생하는 응급상황 대처법

908b7632c8ddf775600455d2a0b365f4_1424056

강아지 다리가 골절되었을 때
골절되었을 때 뼈가 항상 몸 외부로 돌출되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반려견이 몸을 움직이면서 통증을 느끼거나 평소와 다른 걸음걸이를 보인다면 골절을 의심해봐야 한다. 보지 못한 곳에서 사고가 일어났을 수 있으므로 반려인의 주의 깊은 관찰이 필요하다. 골절로 판단된다면 우선 조용하고 따뜻하게 있을 수 있도록 해주며 즉시 병원으로 데려간다. 병원에 갈 때 부러진 다리가 악화되지 않도록 부목이나 붕대로 고정해주는 것이 좋다.

강아지가 차에 치였을 때 (자동차 사고)
교통사고를 당했다면 해야 할 일이 많으므로 무엇보다 침착해야 한다. 사고 후 강아지가 쓰러져 있는 상태라면 무리하게 옮기지 말고 차들의 통행을 막고 동물병원 의사에게 연락해 강아지의 증상과 상태를 설명한다. 그 후 강아지에게 다가가 부드러운 목소리로 말을 걸어 놀란 강아지를 진정시킨다. 제일 좋은 방법은 임시 들것을 만들어(겉옷을 이용) 옮기는 것이지만, 여유가 없다면 움직임을 최소화해 옮긴다. 출혈이 심하다면 출혈부위를 눌러 지열을 하며 병원으로 최대한 빨리 이동해야 한다.

강아지가 화상을 입었을 때
화상은 상처와 통증을 줄여주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화상부위에 10분 정도 차가운 물을 흘려준다. 화상 당한 면적이 클수록 쇼크가 올 수 있으니, 응급처치 후 깨끗한 천을 축축하게 만들어 화상부위를 덮고 병원에 간다. 체온이 떨어지는 것을 대비해 화상부위를 제외한 다른 곳은 천으로 덮어 따뜻하게 만들어주는 것도 좋다. 화상부위를 식히려고 아이스 팩 같은 너무 차가운 것을 대주는 것은 절대 금물. 햇볕으로 화상을 입었을 때도 마찬가지로 대처하면 된다.

독극물 ,  쥐약, 세제, 농약 등의 중독이 의심될 때
소보다 침을 많이 흘리거나 졸려 한다면 독극물에 의한 중독일 수 있다. 병원에 가기 전 의사에게 미리 연락해 섭취했다고 의심되는 독극물의 종류를 알린다. 의사가 미리 약을 제조하거나 필요한 정보를 얻어놓을 수 있기 때문. 수의사가 내원 전 구토시키라고 지시한다면, 집에 있는 탄산나트륨 혹은 겨자와 소금을 물에 섞여 먹이면 구토를 유도시킬 수 있다.

물에 빠졌을 때
물에 빠졌을 땐 건져낸 후 폐에 들어간 물을 빼내야 한다. 작은 체구의 강아지라면 거꾸로 들고, 큰 개의 경우는 엎드리게 한 후 등을 들어올린다. 그 후 호흡할 수 있도록 바닥에 눕혀 몸을 세게 마사지해준다. 그래도 숨을 쉬지 않는다면 강아지가 입을 벌리지 못하게 주둥이를 잡고 강아지 코에 입을 대고 숨을 불어준다. 그 후 강아지의 입을 열어 숨을 내뱉을 수 있게 한다. 이 동작을 여러 번 반복해 숨 쉴 수 있도록 도와주면 된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