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급실에 온 사람들이 생으로 먹었다는 ‘이것’

몸에 좋은 음식도 잘못 먹으면 오히려 독이 될 수 있다는데요. 특히 절대 ‘생’으로 먹으면 안 되는 것들이 있다고 합니다. 과연 무엇일까요?

1. 돼지고기

요즘 돼지고기는 사육 환경이 좋아져 대부분 생으로 먹어도 문제가 없지만 특히 시골에서 키우는 돼지는 절대 날것으로 섭취하면 안 된다고 합니다. 인체에 위험한 다양한 기생충이 있기 때문이라고 하네요.

2. 가지

가지에는 솔라닌이라는 독성 알칼로이드 배당체가 함유돼 있다는데요. 솔라닌의 독성은 신경계와 위장에 안 좋은 영향을 미치는데, 생으로 가지를 먹으면 구토와 위경련, 현기증, 설사를 유발한다고 합니다.

3. 감자

감자는 햇빛에 노출되면 녹색으로 변하며 독성 물질이 생성된다고 합니다. 이를 조리하지 않고 생으로 섭취하게 되면 심한 경우 사망에 이를 수도 있을 정도로 위험하다고 하네요.

4. 생닭

생닭에는 캠필로박터균과 살모넬라균 등 식중독의 원인이 되는 균이 있다고 합니다. 충분히 익히지 않은 닭을 먹으면 인체의 내장이 파괴될 수 있다고 하네요.

5. 아몬드

단맛이 나는 개량종의 경우 생으로 먹어도 문제 없지만, 재래종은 시안화물(청산가리 성분) 계통의 독성 물질이 존재하기 때문에 되도록 구워진 것을 먹는 것이 좋답니다.

6. 과일 속 씨앗

씨를 품고 있는 배나 사과의 속 부분은 먹지 않는 것이 몸에 좋다고 합니다. 과일 씨에는 아미그달린이라는 시안배당체가 함유돼 있는데, 이는 청산가리 성분으로 경련과 호흡곤란이 일어날 위험이 있다고 합니다.

7. 일부 콩류

강낭콩은 메스꺼움을 초래하는 렙틴이라는 성분이 함유돼 있어 반드시 가열하는 등 조리해서 먹어댜 된다고 합니다. 또한 흰 제비콩과 라마콩도 날것으로 먹기에는 위험 부담이 크다는데요. 식중독을 유발하는 아미노산 청산글리코시드이 함유돼 있기 때문이라고 하네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