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몸에 있는 독소, 눌러보면 알 수 있다.

만약 이유 없이 계속해서 통증을 느낀다면 몸 속에 ‘독소’가 가득히 쌓여 있을 수 있다.

최근 MBN ‘엄지의 제왕’에서는 몸에 쉽게 쌓이는 ‘독소’를 제대로 빼는 법을 소개했다.

우리가 호흡을 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활성 산소’가 우리 몸속에 독소를 쌓이게 한다.

이는 정도의 차이만 있을 뿐 누구에게나 쌓이게 된다.

w1 1 - 누르기만 하면 몸속 독소 찾을 수 있는 '이 곳'

박찬영 한의사는 “이곳을 누르기만 하면 우리 몸에 독소가 얼마나 쌓여있는 지 알 수 있다”며 일명 ‘3대 독소 스위치’를 소개했다.

공개된 혈자리 세 곳은 풍지혈, 장문혈 그리고 전중혈이다.

w3 - 누르기만 하면 몸속 독소 찾을 수 있는 '이 곳'

먼저 풍지혈은 귀 뒤에 튀어나온 뼈를 지나 머리카락과 목이 만나는 움푹 파인 곳이다.

이 부분을 눌렀을 때 통증을 느낀다면 스트레스가 많이 쌓였을 수 있다고 말했다.

또는 평소 자세가 좋지 않은 사람, 사고로 다쳤거나 뇌 혈액의 흐름이 원활하지 않은 경우라고 설명했다.

심한 사람은 손가락으로 살짝만 눌러도 통증을 느껴진다고 전했다.

w22 - 누르기만 하면 몸속 독소 찾을 수 있는 '이 곳'

두 번째로 장문혈은 옆구리, 양쪽 갈비뼈 끝에 위치해 있다.

박찬영 한의사는 장문혈에 통증이 심한 사람은 평소 긴장을 많이 하거나 지나친 음주로 간기능이 떨어져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통증 이외에 이 부위를 만졌을 때 유독 심하게 간지럼을 타는 것도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w4 - 누르기만 하면 몸속 독소 찾을 수 있는 '이 곳'

마지막으로 전중혈은 가슴 정중앙에 위치해 있다.

이곳은 스트레스와 울화독이 쌓이기 쉬운 곳이며 대부분 여성들이 통증을 호소한다고 밝혔다.

화병이 심할 경우에는 볼펜 심처럼 딱딱하게 만져지기도 한다.

반면 남성의 경우 통증을 느끼는 경우는 드물며 ‘뒷목’에 울화가 쌓인다고 덧붙였다.

박찬영 한의사는 “몸속에 쌓인 독을 방치할 경우 궤양이나 종양·암이 생기거나 공황장애, 불면증으로 진행될 수 있다.

눈에 보이지 않는 독을 해소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