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대의 불편한 진실을 낱낱이 확인하자

날씨가 건조한 환절기 때는 진드기 피해가 기승을 부리는데요. 우리가 하루 중 1/4을 보내는 침대는 어떨까요?

침대 위에 얼마나 많은 집먼지 진드기들이 살고 있는지 아는 순간, 더 이상 침대는 안락한 장소가 될 수 없는데요.

알고 나면 누워 있기 힘들다는 ‘침대’의 충격적인 진실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영국의 일간 더선은 “많은 사람들이 침대를 가장 안전하고 깨끗한 곳으로 알고 있지만 실은 화장실 변기보다 더럽다”는 충격적인 연구결과를 전했습니다.

안락함의 상징인 침대가 오히려 이불 밖보다 더럽고 건강에도 유해하다는 연구결과는 많은이에게 큰 충격을 안겼는데요.

▼침대에서 잠들거나 일어날 때 재채기나 가려움증 등 건강상의 불편함을 호소하는 분들이 더러 있습니다.

대부분 집먼지 진드기의 배설물이나 사체 부스러기 때문인데요. 진드기 배설물에는 구아닌이라는 특이한 단백질 성분이 있는데, 이것이 알레르기를 유발하는 주범입니다.

▼구아닌은 아토피 피부염은 물론 사람 호흡기로 들어가면 비염이나 천식, 눈에 들어가면 결막염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특히 천식의 경우는 85%가 진드기 알레르기 때문에 발생한다고 하는데요.

때문에 침대에서 가려움증을 느끼거나 알레르기 증상이 발병하면 침대 진드기, 곰팡이 등을 우선적으로 제거해야 합니다. 물론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정기적인 침대 청소가 필수죠.

▼침대 시트에는 평균 150만 마리의 집먼지 진드기가 살고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이불에는 평균 2만 마리의 집먼지 진드기가 서식하는데요.

“침대는 죽은 세포 및 박테리아, 신체 분뇨의 저장소다” 라는 말처럼 집먼지 진드기는 우리가 자면서 침대시트와 베개에 남긴 피부 각질들을 양분 삼아 번식합니다.

▼사람이 침대 위에 남기는 피부 각질의 양은 1년에 약 4kg이 넘는데요. 때문에 침대만큼 진드기의 생존과 번식에 적합한 곳은 없습니다.

특히 우리가 잠들고 2시간이 채 지나지 않아 침대 온도가 25~30도, 습도는 80% 정도로 변하는데요. 진드기가 살기에 더 없이 좋은 환경이 되는거죠.

▼집먼지 진드기는 밀리미터 미만의 크기로 우리 눈에 보이지 않습니다. 이불에 묻은 집먼지 진드기의 배설물과 땀, 피부각질 등은 쌓이면서 살모넬라균을 증식합니다.

이 세균이 알르레기 증상뿐만 아니라 감기, 장염, 식중독 등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한쌍의 진드기는 40일 후에 10만 마리의 진드기를 만들 수 있을 만큼 그 번식력 또한 대단한데요.

때문에 매주 침대와 베개 시트를 갈아주는 등 진드기 박멸을 위해 신경써야 합니다.

▼침대커버, 베개, 이불 뿐만 아니라 침대 매트리스 안에도 엄청난 피부각질과 진드기 배설물, 세균 등이 쌓여있는데요.

무려 8년 된 매트리스 안에는 4kg이 넘는 피부각질이 나온다고 합니다. 하지만 매트리스는 매번 갈아주기 힘든데요.

그래서 준비했습니다.

(출처 – mbn뉴스)

‘침대를 위험한 장소로 만드는 진드기 퇴치법’

1) 실내 온도는 섭씨 18~20도, 습도는 50% 전후로 유지하는 것이 좋습니다.

2) 침대매트리스는 2~3개월마다 좌우로 돌리고, 4~6개월마다 상하로 뒤집어 사용합니다.

3) 얇은 이불, 패드, 베개 커버, 매트리스 커버 등은 자주 세탁해야 합니다. 또 진드기를 박멸하기 위해서는 60도 이상의 고온 세탁이 필수적입니다.

▼위의 사항을 꼼꼼히 실천하면서 1년에 1~2회 정도는 전문 매트리스 청소업체를 불러 진드기를 박멸하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또 자고 일어났을 때 가려움 증세가 계속 된다면 병원 진료를 받는 것도 잊지 마시기 바랍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