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몸에 나도 모르게 멍이 생긴다면 위험 적신호

덜렁대는 사람들은 어디에 부딪히거나 넘어지고 다쳐서 자주 멍이들 때가 많습니다.

물론 멍이 들었다가 사라지는 것은 우리 몸의 자연스러운 치유 과정이고 이런 과정이 심각한 건강 문제를 일으키는 것은 아닙니다.

다만 내가 기억하지 못하는 멍들이 내 몸에 있다면 한번쯤 따져봐야 할 다음과 같은 10가지 원인들이 있습니다.

1. 늙어가는 내 나이

나이가 들면 우리의 피부는 비타민C의 결핍으로 인해 콜라겐 생성이 둔화되면서 얇아집니다. 이는 외부 충격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해주는 쿠션이 없어지는 것을 의미하는데요, 이것이 우리가 젊었을 때 보다 더 약한 충격에도 멍이 잘 생기는 이유입니다.

2. 부르르 피부병

부르르 피부병은 만성 색소침착 피부질환의 한 종류 입니다. 이는 여성보다 남성 노인들이 일반적으로 걸리기 쉬운데요, 멍과 같은 작은 보라색 또는 갈색 자반증이 병변하는 것이 특징입니다. 보통은 무릎 주변의 다리에서 발생해서 허벅지 그리고 엉덩이로 퍼질 수 있습니다.

3. 혈액질환

혈액이 제대로 응고되지 못하기 때문에 발병하는 혈우병, 백혈병 등과 같은 혈액질환은 종종 설명할 수 없는 멍을 발생 시킬 수 있습니다. 빈번하게 설명 할 수 없는 큰 멍이 들어 있는 경우, 전문의한테 진료를 받아보는 것을 권장합니다.

4. 당뇨병

당뇨병을 가진 사람들은 자주 닿는 피부 부위가 종종 어두운 피부로 변색 될 수 있습니다. 이러한 색소 침착을 타박상에 의한 멍으로 착각 할 수 있지만, 이는 사실 인슐린 저항성과 관련이 있습니다.

5. 운동 중에 과도한 긴장

덤벨과 같은 무거운 기구를 사용하는 운동을 하는 동안 혈관이 터져서 멍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이는 과도한 운동에 의해 미세하게 근육 섬유가 찢겨져 멍이 발생할 수 있음을 의미하는데요, 실제로 격렬한 스포츠에 종사하는 경우, 충돌과 타박상의 원인도 있겠지만 대부분 정확한 멍의 원인을 기억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6. 복용중인 특정 약물

아스피린, 항응고제 약물 및 항 혈소판 제제와 같은 약물은 혈액의 응고 능력을 감소 시켜 멍이 쉽게 들 수 있도록 합니다. 또한 아스피린, 프레드니손, 프레드니솔론, 경구 피임약을 포함한 의약품 등은 혈관을 약화시킬 수 있죠.

7. 유전

쉽게멍이 드는 경향이 있는 가까운 가족이 주변에 있는 경우, 여러분도 역시 유전적인 요인에 의해 멍이 자주 발생할 수 있습니다.

8. 창백한 피부

창백한 피부를 가진 사람이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멍이 더 쉽게 잘 생긴다는 얘기는 어떠한 과학적인 근거도 없습니다. 단지 어두운 피부를 가진 사람보다 멍이 더 눈에 더 잘 띄기 때문에 그렇게 느낄 뿐입니다.

9.  자외선으로부터 입은 피부 손상

미국 볼티모어의 ‘머시 메디컬 센터’ 주치의 마크 리비에 따르면 우리 몸이 과도하게 태양에 노출 될 경우, 피부는 유연성과 탄력을 잃고 손상을 받기 쉽습니다. 이는 멍이 쉽게 드는 요인이 되며 이 멍은 다른 멍에 비해 눈에 더욱 더 잘 띈다고 하죠.

10.  영양 부족

멍이 쉽게 드는 또 다른 이유 중 하나는 영양 실조의 증상입니다. 여기에 엽산과 비타민 B12, C와 K 등 특정 영양소가 부족할 때도 이유 없는 멍이 생길 수 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