댕댕이가 오히려 한숨을 안쉬는 건..

강아지를 키우는 사람은 강아지가 한숨을 푹 내쉬는 걸 본 적이 있으실 텐데요. 이런 행동은 어떤 걸 의미하는 걸까요? 지난 17일 강형욱 보듬훈련사가 유튜브 ‘보듬’ 페이지에서 시원하게 답변했습니다.

제보자 김현애 씨는 “강아지도 한숨을 쉬나요? 막 놀아주다가 이제 그만~하고 멈추면 철퍼덕 주저앉거나 엎드려서 한숨을 푸욱~쉬어요. 더 놀고 싶은 건가요? 아니면 별 의미가 없는 건가요?” 물었습니다.

해결책에 앞서 강 훈련사는 “(강아지가) 한숨 쉰다는 의미 자체가 우리하고 조금 비슷해요”라며 말문을 열었는데요.

그는 “보호자님이 ‘그만 놀자’라고 말하면 반려견들은 ‘아휴~ 지금 내가 질척거려도 어쨌거나 안 해주니까 쉬지 뭐~”라며 강아지의 마음을 대변했습니다.

아니면 주인이 ‘그만 놀자’라는 말을 크게 말해서 일 수도 있다는데요

방정맞게 ‘그만 놀자~~그만~~!’이라고 말하면 반려견은 순간 ‘어우 왜 그래?’라며 보호자님의 행동을 멈추게 하기 위해 카밍 시그널인 하품을 하기도 한답니다.

‘그만!’이란 말을 담백하고 깔끔하게 했는데도, 반려견이 하품을 하거나 한숨을 크게 쉬면 놀이를 그만두는 게 아쉬워서 그러는 거라는데요.

반면, 하품을 하지 않는다면 그동안 반려견이 지금까지 주인의 ‘그만’이라고 하는 신호가 부담스러워서 그런 거일 수 있다고 합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