댕댕이가 이래서 상처를 핥는다

강아지를 키우는 사람들은 한 번쯤 경험해봤을 겁니다. 주인의 몸에 난 상처를 강아지가 핥아주는 것에 대해 궁금증을 가져본 적 있을텐데요.

이에 대해 애견 전문가 강형욱은 어떻게 생각할까요? 유튜브 페이지 ‘보듬’을 통해 해답을 전해줬습니다.

그는 “강아지들도 어디가 아프고 상처가 나면 그 사실을 안다. 또 ‘뭔가 잘못됐다’는 것도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특별한 강아지의 일화도 전했는데요. “어떤 주인이 반려견이 자신의 신체 일부를 계속 핥고 깨물어서 병원에 갔더니 흑종암을 발견한 사례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아마 그 강아지는 내가 좋아하는 보호자의 몸 어딘가에 난 상처를 유심하 보고 확인하고 고민했던 것”이라고 설명했죠.

하지만 너무 주인에게 신경이 집중돼있는 것도 강아지에게 좋은 것은 아니라고 합니다. “너무 강아지가 주인에게 집중한다면 산책도 시켜주고 다른 강아지도 만나게 하며 하고 싶은 걸 하게 해주면 좋다”고 전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