댕댕이도 주인이 행복하길 바라는 행동

강아지는 주인이 슬퍼하는 걸 알까요? 결론부터 말하면 그렇답니다. 그렇다면 어떻게 알게 되냐구요? 유튜브 ‘보듬’에 올라온 영상에서 강형욱 훈련사의 자세한 설명을 들어보겠습니다.

제보자 오은혜씨는 “강아지도 사람이 슬퍼하는 걸 알까요? 제가 울고 있는 걸 강아지가 눈치채면 문앞에 와서 낑낑대거나 무릎 위로 올라와서 얼굴이나 손 같은데를 울음이 그칠때까지 계속 핥는데 그럴 때 어떻게 안심시켜줘야 하는지 모르겠어요”라고 물었습니다.

해결책에 앞서 강 훈련사는 “개들이요. 내 보호자의 감정을 파악하는 아주 놀라운 능력이 있어요”라고 말문을 열었는데요.

반려견들은 놀랍게도 주인의 표정이 아니라 냄새 또는 직감, 느낌으로 감정을 다 안다고 합니다.

반려견들은 주인이 항상 행복하기를 바란다는데요. 강 훈련사는 “‘아니 뭐가 그렇게 슬프길래 우리 보호자님께서 자주 우실까’라고 생각하며 주인을 걱정한다”고 반려견들의 심정을 대변했습니다.

강 훈련사는 제보자에게 위로의 말을 건넸는데요. “보호자님이 기운을 차리시고 좋은 일 많이 있으시다면 우리 강아지도 훨씬 나아지지 않을까 싶어요. 힘내시구요”라고 말이죠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