밑에 아무것도 없는데 자꾸 파는 이유

반려견 키우시는 분들이 궁금해할 소소한 Q&A를 요약합니다. 이번 주제는 자꾸 방석이나 바닥을 발로 파는 강아지들입니다. 대체 왜 그러는 걸까요?

반려견 전문가 강형욱은 유튜브 채널 ‘보듬’에 이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실제로 이런 강아지들이 굉장히 많은데요. 열심히 방석이나 바닥을 발로 파냅니다. 그 후 자리를 만들어 들어가는 겁니다.

강 훈련사는 “땅을 파 이불 옆 공간을 만들어 자신을 숨기고 싶어하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강아지들도 은폐나 엄폐를 하고 싶다는 거죠.

주인들은 어떻게 해야 할까요? “그대로 두고 마음껏 바닥과 방석을 파게 해주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