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면증, 만성피로는 자는 자세가 문제였다.

잠자기 한시간 전부터 스마트폰 화면을 보지 않고 카페인 섭취를 피해야 숙면에 좋다는 건 누구나 알고 있는 사실입니다.

하지만 잠자는 자세가 전체적인 건강상태에 큰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일반적으로 우리는 바로 누워서 자는것이 가장 좋고 다른 자세들은 가급적 피하는 것이 좋다고 믿고 있는데요.

하지만 이상적인 잠자는 자세는 사람마다 다를 수 밖에 없고 특히 각 사람의 건강상태마다 변화를 줘야 한답니다.

오늘은 현재 건강상태에 알맞는 잠자는 자세 8가지 팁을 자세히 알아봅니다.

1. 허리나 목 통증이 있다면 태아형 자세는 꼭 피한다.

다리를 오무려서 무릎을 가슴까지 올리고 두팔을 안쪽으로 접어서 잔다면 안전하고 포근하게 느껴질 수 있을지 몰라도 목이나 허리 디스크에는 매우 안좋습니다.

일단 고개를 숙이고 장시간 잠을 취하면 목뼈에 큰 무리가 갑니다. 또 태아형 자세는 목과 허리로 이어지는 부분의 혈액순환과 산소공급을 방해합니다.

허리나 목 부위에 통증이 있다면 허리나 목은 물론 두팔 두다리 모두 펴서 자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2.  지속적인 속쓰림으로 고생한다면 군인형으로 잔다.

위산역류, 속쓰림 증세로 잠에서 자주 깬다면 베게를 베을 때 고개가 약간 들린 자세인 군인형으로 자는것이 가장 좋습니다.

마요 클리닉 센터의 원장인 에릭 올슨에 따르면 위가 식도 아래 위치해 있으면 위액이 위로 올라올 확률이 현저히 낮아진다고 합니다.

참고로 군인형은 위를 보호해줄뿐만 아니라 목과 허리 근육에도 훨씬 부담을 덜어줍니다.

3.  배로 자는 자유낙하형은 아래 척추에 큰 무리를 준다.

자유낙하형은 어떤 경우에 코고는 것을 도와줄 수 있지만, 단점이 훨씬 많습니다. 일단 목부터 등, 허리 그리고 특히 척추 아랫부분에 큰 무리가 가게됩니다.

만약 꼭 배로 누워야만 잠이 든다면, 아래 이미지와 같이 작은 베개를 골반 밑에다 놓아서 척추에 무리를 덜 가게 해줍니다.

4.  코를 심하게 골면 옆으로 잠자는 자세를 취한다.

정자세로 위를 보고 자면 수면 중 공기가 폐까지 이동하는 과정에서 혀가 기도 입구를 좁게 만들면서 코골이가 더 심해질 수 있습니다.

혀가 뒤로 넘어가지 않고 기도가 덜 좁아지는 옆으로 누워 자는 자세가 바람직합니다. 옆으로 누워 잘 때 등이나 허리에 무리가 가지 않도록 무릎 사이에 푹신한 베개나 쿠션을 두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보통 임산부들이 이런 자세를 자주 취하죠.

5.  노안이거나 주름이 많다면 등을 바닥에 대고 눕는다.

급격하게 노화가 온다거나 주름이 잘 생긴다면 옆으로 또는 배로 자는 것 보다 등을 바닥에 대고 눕는 것이 좋습니다. 일단 이렇게 하면 베개와 얼굴의 접촉면이 최소화 됩니다.

성형 수석연구원인 Goesel Anson 원장에 따르면 ‘슬립링클’ (수면주름)은 대부분 밤새 얼굴이 베개에 장시간 문질러지면서 생겨난다고 합니다.

6.  임산부는 왼쪽으로 누워서 잔다.

사실 밤새 왼쪽으로 자는 것과 오른쪽으로 자는 것에 대한 장단점이 있습니다. 왼쪽으로 누워서 잔다면 간과 허파에 무리가 가고 오른쪽은 심장에 안좋습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전문가들에 따르면 임산부는 왼쪽으로 누워서 자는 것이 자궁과 배 그리고 가슴에 무리를 줄이고 혈액순환에 도움이 된답니다.

7.  어깨 결림이나 통증이 있다면 불가사리형 자세는 피한다.

대부분의 직장인들은 아침에 일어날때부터 어깨가 뻐근함을 느낄 때가 많습니다. 사실 등을 바닥에 대고 두팔을 위로 뻗어서 자면 편하다는 느낌을 받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 방법은 장기간으로 봤을 때 어깨 신경에 큰 피로를 가져오게 됩니다.

8.  가슴에 탄력이 부족하다면 옆으로 잠자는 자세는 피한다.

태아형 자세까지는 아니지만 옆으로 누워서 다리를 조금 올려서 잔다면 확실히 등과 허리 통증은 줄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중력 때문에 유방의 지방이 함께 움직여 가슴이 벌어지거나 처지게 됩니다. 또 시간이 지날수록 탄력이 부족해집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