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가 싸자마자 바로 후다닥 도망가는 이유

강아지는 왜 똥을 싸고 도망가는 걸까요? 이에 대한 궁금증을 강형욱 훈련사가 해결해줬습니다. 유튜브 ‘보듬’에 올라온 영상으로 살펴보시죠.

제보자 박주영씨는 “강아지도 결벽증이 있나요? 자기가 똥을 싸면 땅에 떨어지기 무섭게 도망가요. 그래서 이불에 떨어지고 이상한 곳에 떨어져요. 그리고 슬쩍 와서 냄새 맡고 다시 도망가요. 왜 이러는 걸까요?”라고 물었습니다.

이에 강형욱은 강아지의 문제가 아니라 주인의 행동을 되돌아보라고 전했는데요. “강아지가 응가를 하려고 하면 놀래킨다거나 말을 건다거나 하여튼 뭔가 했을 거에요”라고 말했습니다.

강아지가 응가를 땅에 떨어뜨리기 전에 그걸 받으려고 했다거나 아니면 응가 실수를 했을 때 “야 너가 그거하면 어떡해!”라고 소리쳤으면 충분히 그럴 수도 있다는데요.

또는 완전 반대로 응가를 잘해서 칭찬을 해주려고 “아아아 좋아 좋아! 잘했어 잘했어”라고 박수치고 소리질러도 그럴 수 있답니다.

위 모든 행동들이 반려견들한테 굉장히 무섭고 두렵게 느껴질 수도 있다는데요.

강아지의 심정을 대변하며 “주인에게 내가 소변, 대변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지 않아할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