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울고있을 땐, 댕댕이 밖에 없다.

인사이트

강아지들이 이런 행동을 하는 이유에 대해 ‘개통령’ 강형욱 훈련사가 대신 답변했다.

지난 5일 강형욱 훈련사는 유튜브 보듬 채널을 통해 강아지의 행동에 대한 질의응답 시간을 진행했다.

질문자 A씨는 “강아지도 사람이 슬퍼하는 걸 아냐”며 “울고 있는걸 눈치채면 강아지가 문 앞에 와서 낑낑대거나 무릎 위에 올라와 얼굴과 손 등을 핥는다”고 말했다.

인사이트YouTube ‘Bodeum official’

혹시나 자신의 이런 행동이 강아지를 불안하게 만드는 것은 아닐지 걱정스러운 마음에 질문을 올린 것.

이에 대해 강형욱 훈련사는 강아지들의 마음을 대변해서 알기 쉽게 설명했다.

그는 “강아지들은 보호자의 감정을 파악하는 놀라운 능력을 갖추고 있다”고 말했다.

강형욱 훈련사에 따르면 강아지는 냄새, 직감, 느낌 등으로 주인의 기분을 알아차리고 나름의 걱정을 한다.

인사이트YouTube ‘Bodeum official’

또 보호자가 항상 행복하길 바라는 마음을 갖고 있기 때문에 강아지들이 얼굴을 핥는 행동을 하는 것이라 답했다.

즉 강아지들은 슬퍼하는 주인을 위로하기 위해 얼굴과 손 등을 핥는 것이다.

반려견의 행동에 대해 분석한 강형욱 훈련사는 질문자 A씨에 대한 응원의 말도 잊지 않았다.

인사이트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