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어트 신이 알려주는 현실조언

141321234.jpg?resize=648,365 - "먹는 양 너무 줄이지 말기"…약 50kg 감량 후 10년째 요요 없는 다이어터의 현실 조언

약 50kg을 감량해 10년째 요요 없이 유지하고 있는 한 여성이 자신만의 노하우를 전수했다.

지난 21일 SBS 스페셜 ‘칼로리亂(란)-2부 요요PD의 난중일기’에 출연한 김주원 씨는 한때 104kg까지 나갔다가 55kg까지 감량한 후 10년째 요요 없이 유지하고 있는 방법을 소개했다.

방송에 따르면 김주원 씨는 수많은 다이어트를 실패한 끝에 ‘한 달 2kg 이상 감량하지 않겠다’는 새로운 원칙을 세웠다고 한다

다이어트에 대해 모르는 것이 없는 그녀는 이런 원칙을 세워 반쪽이 된 상태를 건강하게 10년동안 유지할 수 있었다고 한다

SBS 스페셜 '칼로리亂(란)-2부 요요PD의 난중일기'

이후 김주원 씨는 자신의 체중 감량 후기를 SNS를 통해 많은 사람들과 공유하고 있다

SBS 스페셜 '칼로리亂(란)-2부 요요PD의 난중일기'

SBS 스페셜 '칼로리亂(란)-2부 요요PD의 난중일기'

SBS 스페셜 '칼로리亂(란)-2부 요요PD의 난중일기'

SBS 스페셜 '칼로리亂(란)-2부 요요PD의 난중일기'

SBS 스페셜 '칼로리亂(란)-2부 요요PD의 난중일기'

SBS 스페셜 '칼로리亂(란)-2부 요요PD의 난중일기'

김주원 씨는 “양을 너무 조금 먹을 필요없어. 뭘 그렇게 조금만 먹어”라며 “원래 많이 먹던 사람들이 갑자기 그렇게 조금만 먹으면 어떻게 되느냐. 미친다. 할 수 있는 걸 해야 된다”고 말했다

SBS 스페셜 '칼로리亂(란)-2부 요요PD의 난중일기'

또 김주원 씨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한약, 다이어트 주사, 약물 등 다 해봤고 단식원도 가봤다. 하지만 다 다시 쪘고 얼마 못 버텼다”고 말했다.

또 그녀는 “체중을 빨리 뺄수록 더 강력한 요요 현상이 생긴다는 걸 깨달았다”며 “다이어트를 길게 보고 일반식을 하되 칼로리의 질을 바꿔보라”고 권했다

SBS 스페셜 '칼로리亂(란)-2부 요요PD의 난중일기'

끝으로 김주원 씨는 “선택은 식습관을 바꾸는 것이었다”며 “아이스크림 대신 과일을, 과자 대신 견과류를 등 이거 대신 이거를 먹는 것이지 ‘먹지 마’가 아니었다”고 했다

이어 “할 만한 거고 할 수 있는 거다. 못 먹게 하지 않으므로 나를 배고프게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편, 김주원 씨의 후기를 접한 누리꾼들은 “맞는 말이다”, “대체할 음식을 찾아봐야겠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새로운 다이어트 결심을 세우기도 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