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을 비비적 거릴 때, 긁어주면 안되는 이유

인사이트

‘산책 후 이불에 등을 비비는 강아지, 간지러워서 그런 건가요?’라는 제목의 영상이 한 편 게시됐다.

영상 속 강형욱은 반려견을 키우고 있는 A씨의 질문에 답변해주는 시간을 가졌다.

A씨는 반려견이 산책을 다녀오면 이불에 뛰어들어 배를 보이며 등을 비빈다고 전했다.

인사이트YouTube ‘Bodeum official’

이어 A씨는 “이런 반려견의 행동이 기분이 좋아서 그런 건가요? 간지러워서 그런 건가요?”라는 질문을 던졌다.

강형욱은 반려견이 산책 후 이불에 등을 비비는 것이 간지러워서 하는 행동이 아니라고 밝혔다.

그는 “기분이 좋아서 그럴 수도 있지만 산책이 어렵고 긴장돼서 그럴 수 있다”며 반려견의 행동을 분석했다.

인사이트YouTube ‘Bodeum official’

이어 강형욱은 “오토바이, 자동차 등 시끄러운 낯선 환경과 호기심이 생겨도 주인의 제지에 자유롭게 행동하지 못하는 감정의 복합적으로 나타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A씨에게 걱정하지 말라는 얘기와 함께 반려견이 이불에 등을 다 비비고 난 후 한번 더 산책을 갔다 와보라고 조언했다.

끝으로 강형욱은 “또 나갔다 왔는데 등을 비비면 그건 진짜 산책이 너무 좋아서 그러는 거다. 만약 비비지 않는다면 기분은 좋았는데 산책이 부족했던 것일 수 있다”며 해결책을 제시했다.

인사이트YouTube ‘Bodeum official’

인사이트

인사이트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