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목적은 단 하나다.

연애에도 브레이크가 필요한 순간이 존재한다.

건강하지 못한 관계를 지속하는 것은 오히려 관계가 없는 것보다 훨씬 나쁜 영향을 준다.

자신이 그 관계로 인해 긍정적인 영향보다 부정적인 영향을 더 크게 받는다고 느낄 때, 혹은 이를 의심하기 시작할 때부터 그 관계는 잘못되었다는 신호일 수 있다.

그렇다면 언제, 어떻게 연애에 ‘브레이크’를 걸어야 할까? 이에 대해 연애 칼럼니스트 ‘김태훈’은 명쾌한 답을 내놓았다.

아래에서 함께 살펴보자

한편 해당 글을 본 누리꾼들은 “정말 공감된다”, “나는 최선을 다하는데 상대방은 그렇지 않아서 헤어지다 보니 이별을 대처하는 연애를 하게 된 것 같다”, “그래도 그 사람이 너무 좋아서 브레이크가 잘 되지 않는다” 등 자신만의 연애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전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