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달달해도 갑자기 확 변하는 사람특징

‘돌 다리도 두들겨 보고 건너라’는 옛말은 사람 관계에서도 유효하다.

특히 연애를 하는 관계에서는 더욱 중요하다.

지금 당장에는 상대방의 말과 행동이 달콤하게 들리고 보이지만, 어느 순간 무섭게 돌변하는 사람들이 있기 때문이다.

특히 연애, 사랑이 해피엔딩으로 끝나지 않을 경우 씻기 어려운 상처가 될 수 있기 때문에 신중하게 인연을 만들어야 한다

만약 이성친구가 아래 7가지 행동을 보인다면, 앞으로의 만남을 다시 생각해 보는 것이 좋다.

‘썸’ 관계인 이성일 경우라도 마찬가지다

1. 자신의 모든 걸 주려는 사람

시간, 돈, 선물, 순정 등 모든 걸 주려는 사람은 자신이 ‘헌신적인 사랑’을 하고 있다고 착각한다

하지만 이런 사람은 ‘위험한 사랑’을 할 가능성이 높다.

대부분의 사람에게는 일종의 ‘보상 심리’가 있기 때문이다.

쉽게 말해 내가 준 만큼 상대에게 돌려받고 싶은 마음이다.

자신의 모든 걸 내주려는 사람일수록 이성친구가 자신에게 모든 걸 주길 바라는 마음도 강하다.

하지만 상대가 그런 모습을 보이지 않으면 ‘무서운 사람’으로 돌변할 수도 있다

2. 1~2시간 이상 전화통화를 하는 사람

통화하는 시간이 길다고 더 많이 사랑하는 것은 아니다.

1~2시간 이상 통화하자고 요구하는 이성이 있을 수 있다.

하지만 오랜 시간 통화하는 것은 가끔씩 가능하지만, 계속 반복되면 상대가 지칠 수 있다.

유난히 통화 시간과 횟수에 집착하는 사람은 조심해야 한다.

전화통화를 소홀히 하면 ‘자신을 사랑하지 않는다’고 오해할 수도 있다

3. 지나치게 겸손해 보이는 사람

겸손은 미덕이지만 지나친 겸손은 ‘낮은 자존감’을 대변한다.

자존감이 낮은 사람일 수록 일종의 ‘심리적 방어막’을 갖고 있다.

그리고 그 방어막을 건드리면 누구보다 예민하게 반응한다.

그냥 넘길 수도 있는 일이지만 이성친구에게 과하게 화를 내거나 인격을 깎아내리는 언행을 할 수 있다

반대로 자존감 높은 사람은 상대 자존심도 누구보다 잘 존중한다

4. 어디에 있는지 꼬박꼬박 물어보는 사람

이성친구가 어디에서 무얼 하는지 묻는 건 ‘관심 표현’으로 받아들일 수 있다.

하지만 이런 일이 잦다면 관심이 아니라 일종의 ‘감시’로 변할 수 있다.

이성친구의 일거수일투족을 체크한다면 ‘집착’으로 발전할 수 있다

실제 이성친구가 바람을 피울 것을 걱정해 미행을 하거나 사설탐정을 고용하는 사람도 있다

5. ‘완벽한 모습’을 보이고 싶어하는 사람

이성친구에게 늘 완벽한 모습을 보이고 싶어하는 사람도 있다.

물론 일적인 부분에서 완벽함은 훌륭한 덕목이지만, 사람 관계에서 완벽함은 오히려 상대를 멀리 떠나게 만든다

모든 사람은 완벽할 수 없다. 가끔은 실수를 하고, 모르는 것도 있을 수 있다.

때론 트레이닝복을 입고 편하게 이성을 만날 수도 있다. 완벽하지 않은 상황을 이해해 주는게 사랑이다.

완벽한 모습을 보이고 싶어하는 사람은 나중에 상대에게도 그런 모습을 기대하거나 강요할 수 있다

6. 화를 절대 내지 않는 사람

화를 절대 내지 않는 사람은 ‘시한폭탄’이다. 언제 폭발할지 모르기 때문이다

화를 내는 건 자연스러운 것으로, 화를 어떻게 내는지가 중요하다.

물론 이성을 잃을 정도로 언성을 높이거나 폭언을 한다면 무서운 사람이다.

화를 절대 내지 않던 사람은 결국 참아왔던 불만과 서운함을 이성친구에게 한꺼번에 폭발할 가능성이 높다

7. 오직 나만 사랑해 달라는 사람

연인은 누구보다 사랑하는 관계지만, 경우에 따라서는 이별할 수도 있다

늘 이러한 현실을 감안하고 사람을 만나고, 연애를 해야 한다.

오직 나만 사랑해 달라는 사람은 상대방이 같은 마음을 안보이면 ‘처절한 복수’를 할 가능성이 높다.

사랑을 절대적인, 독점적인 감정으로 생각하기 때문이다.

자신의 기대에 어긋나면 ‘배신’하는 것으로 오판할 수도 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