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군가의 화장품을 빌려서 쓰게 되면

인사이트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는 가게의 화장품 테스터나 다른 사람의 화장품을 사용하는 것이 건강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전문가의 조언을 소개했다.

미생물학 전문가 아므렌 바시르(Amreen Bashir)는 샘플용 립스틱에 헤르페스 바이러스 등 타액으로 옮기는 바이러스가 존재할 가능성이 농후하다고 설명했다.

또한 샘플용 메이크업 브러시에도 연쇄상구균(streptococcus)등 각종 박테리아가 존재해 이를 사용할 경우 건강에 치명적이라고 강조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영화 ‘퀸카로 살아남는 법’

이 외에도 그는 식중독을 일으키는 살모넬라균이나 대장균 등 샘플용 화장품에 각종 균이 잠복해 있을 위험이 있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아므렌 박사는 “아무도 자신의 칫솔을 남과 같이 사용하려고 하지 않는다. 하지만 많은 사람이 샘플용 화장품은 아무 생각 없이 사용한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67가지 화장품을 조사한 결과 대부분 테스트용 화장품에서 포도상구균(staphylococcus bug)이 검출돼 충격을 안긴 바 있다.

보통 포도상구균은 해가 되지 않지만 때때로 난치병을 일으키는 메티실린 내성 황색포도상구균(MRSA)으로 변질될 수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영화 ‘하우스버니’

또 아므렌 박사는 샘플용뿐 아니라 친구의 화장품을 사용하는 것 역시 감염의 원인이 될 수 있다고 꼽았다.

그는 화장품을 건강하게 사용하기 위해 오래된 화장품은 버리고 가급적 본인의 것만을 깨끗이 사용할 것을 당부했다.

한편 실제로 미국에서 한 여성이 화장품 매장에서 샘플 립스틱을 사용한 후 헤르페스에 감염됐다고 주장한 바 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