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부인과 전문의가 말한 것

인사이트

산부인과 전문의는 한 달에 한 번씩 여성들을 괴롭히는 ‘생리통’을 줄이는 방법을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서 류 전문의는 “생리할 거 같다는 느낌이 들거나 생리통이 올 거 같다는 느낌이 들 때 ‘미리’ 소염진통제를 먹어야 한다”고 전했다.

실제로 생리통이 심해 진통제를 복용하는 여성들의 대부분은 통증이 심할 때 약을 먹는 경우가 많다.

인사이트

인사이트On Style ‘바디 액츄얼리’

그러나 류 전문의를 비롯한 많은 전문가들은 생리통을 효과적으로 줄이려면 통증이 오기 전에 미리 소염진통제를 복용해야 한다고 설명한다.

류 전문의는 “생리를 할 때는 ‘프로스타글란딘’이라는 성분이 증가한다”며 “‘프로스타글란딘’의 증가는 생리통의 가장 큰 원인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생리통을 줄이기 위해서는 해당 성분을 미리 차단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프로스타글란딘’을 차단하기 위해서는 소염진통제를 통증이 오기 전에 미리 복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