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우와 바퀴벌레

 pixabay

고소하면서도 탱글탱글한 식감이 일품이라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는 식재료 ‘새우’.

그런데 맛있게 새우를 먹다 보면 꼭 어느 한 명은 새우가 ‘바퀴벌레’와 관련이 있다는 괴담을 늘어놓기도 한다.

이는 과연 과학적 증거실일까?

최근 미국 건강 전문 미디어 로데일은 새우와 바퀴벌레에 얽힌 괴담의 진실에 대해 보도했다

괴담의 내용은 새우와 바퀴벌레가 ‘사촌’이라고 해도 될 정도로 밀접한 관련이 있다는 것이다

새우는 사실 바다의 바퀴벌레다”, “새우가 바퀴벌레의 조상이다”등 수 많은 버전으로 파생되기도 했다.

괴담에서는 그 증거로 몇 가지를 제시한다.

우선, 생김새가 닮았다는 게 첫 번째 증거다. 새우와 바퀴벌레의 알집의 생김새 및 신체 구조가 매우 흡사하다는 것이다.

또한 맛이 비슷한 점을 증거로 내세우는 사람들도 있다. 바퀴벌레를 구워 먹으면 새우와 그 맛을 구분하지 못할 정도라는 것이다.

gettyimagesbank

실제로 ‘바퀴벌레’라는 제목의 책을 낸 데이비드 조지 고든은 “직접 먹어 보니 바퀴벌레에서 새우 맛이 난다”고 주장하며 괴담에 근거를 더해 주었다

이 괴담에는 진화론적 가설까지 등장한다. 원래 새우와 바퀴벌레는 같은 종이었는데, 육지에서 서식한 것은 바퀴벌레가 됐고 바다로 들어간 것은 새우가 됐다고 주장한 것이다.

하지만 다행히도 바퀴벌레와 새우는 전혀 다른 생물이다.

 pixabay

바퀴벌레는 절지동물문, 곤충강, 바퀴목이며 새우는 절지동물문, 연갑강, 십각목에 속하는 동물이다.

‘절지동물문’에 함께 속한다고 해서 둘이 밀접한 관련이 있다고 하는 것은 정말 허무맹랑한 이야기다

이는 인간과 해마가 같은 종이라고 주장하는 것만큼이나 신빙성이 없다.

 pixabay

결과적으로, 새우와 바퀴벌레는 어떠한 생물학적 유사성도 없으며 단순히 생김새가 비슷하고 맛이 똑같다는 소문 때문에 하나의 괴담처럼 퍼지게 된 것이다.

그러니 해당 괴담 때문에 새우 먹기를 꺼렸다면 안심해도 좋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