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인 있을 것 같다는 말에 숨겨진 진짜의미는?

“남자친구가 있을 것 같아.” 이 말을 들으면 왠지 기분이 좋다가도 대체 무슨 뜻인지,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지 혼란스러울 때가 있지 않나요?

특히 평소에 관심 있던 사람이 그런 말을 하면 더더욱 그런데요. 일본의 한 연애사이트에서 이 말 속에 숨겨진 남자들의 본심을 알아봤다고 합니다.

대체 남자들은 무슨 의도로 그런 말을 던지는 것일까요?

♥ 우회적으로 ‘예쁘다’는 말을 하고 싶어서

소극적이거나 부끄럼이 많은 남자가 그렇게 말했다면 마음껏 기뻐해도 된다는데요. 사실 “남자들이 가만히 내버려두지 않을 것 같다”라고 말하고 싶었던 거랍니다.

♥ 당신의 연애사를 알고 싶어서

당신의 연애사를 알고 싶어서 꺼낸 말일 수도 있다는데요. 대화 주제가 바뀌었는데도 자꾸 연애 이야기를 하려고 한다면 당신에게 마음이 있다는 증거랍니다.

♥ 남자친구가 있는지 확인하고 싶어서

남자친구가 있는지 알고 싶어서 말하는 경우도 있답니다. 없다고 답하면 대쉬할지도…?

어쨌든 아예 관심이 없으면 남자친구가 있는지 신경조차 쓰지 않을 테니 이런 경우도 기뻐해도 될 것 같네요.

♥ 대화 주제가 없어서

이 말을 들었을 때 기분이 나쁜 사람은 거의 없을 것 같은데요. 때문에 대화를 이어가기 어려울 때 꺼내기 좋은 말이랍니다.

특히 그 후 당신의 이상형이나 연애관에 관심을 갖지 않는다면 하나의 대화 주제일 가능성이 농후합니다.

♥ 전혀 관심이 없어서

전혀 관심이 없을 때도 이렇게 말한다고 하는데요. 예를 들어 여성이 “마지막 연애는 2년 전이야”라고 했을 때 “아~그렇구나 남자친구 있을 것 같은데”라고 한다면 안타깝게도 당신을 연애대상으로 보지 않는다는 증거.

더 심도 있는 질문을 하지 않는다면 아예 관심이 없다는 의사표현이라네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