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조잔디에서 하는 축구주의

인조잔디가 암을 유발시키는 원인이 된다는 사실을 아는가.

지난 1월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은 한 인조잔디 축구장에서 운동을 한 수십명의 선수들이 동시에 암에 걸린 사례에 대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 워싱턴 대학교의 여자 축구팀 전·현직 선수 53명이 암에 걸렸고 이는 전 세계적으로 같은 증상을 호소한 선수들의 무려 8분의 1에 해당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워싱턴 대학교에서 사용하고 있는 인조잔디가 암을 유발하는 주범이었다.

고무 타이어 폐기물과 합성섬유를 혼합해서 만든 이 대학의 인조잔디에는 다량의 독성성분이 포함돼있었다.

축구부의 코치였던 ‘에이미 그리핀(Amy Griffin)은 7년 전 학교 선수들 중 상당수가 암진단을 받은 것을 보고 의문을 품었다. 그리고 2014년 암에 걸린 선수들 명단을 정리했다.

조사 결과 이들 대부분은 호지킨 림프종, 백혈병 등 혈액암에 걸린 사실을 알게됐다. 또 이들 암 환자 중 60%가 잔디와의 접촉이 많은 골키퍼로 나타나 인조잔디와 암 발병의 연관성이 대두됐다.

워싱턴 주가 조사를 통해 위험성이 적다는 결론을 내렸지만 선수들과 코치들은 인조잔디가 어떤 위험을 끼치는지 더 면밀하게 조사할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인조 잔디는 비용이 싸고 관리가 편해 미국에만 약 1만2000개 이상의 인조잔디 구장이 있다.

한편, 한국의 인조잔디 운동장에서도 발암물질이 검출된 바 있다.

중금속인 납의 경우 총 133개 학교에서 기준치를 초과했으며, 폐암을 유발하는 1급 발암물질인 벤조피렌이 기준치를 400배나 넘은 학교도 있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