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몸에 이런 신호가 포착된다면.. 병원부터..

사람들은 “암” 이라는 글자를 듣기만해도 공포감을 느끼기 마련이죠. 암은 조용히 우리를 찾아와 소리없이 한사람의 생명을 가져가기도 합니다.

중국에서는 암 환자가 계속 늘고 있고 매년 암으로 인한 사망자도 급증하고 있다는데요.

이것은 중국의 환경 문제와 개인의 생활습관이 주 원인이라고 합니다.

많은 지방에서 대기오염이 심하고, 스모그에 시달리는 지역도 점점 많아지고 있어 암에 걸릴 확률도 증가하고 있다는 것이죠.

게다가 개인의 몸 관리에 신경 쓰지 않고 함부로 몸을 해치는 일이 벌어지면서 암도 사람들의 삶과 가까워지고 있답니다.

암은 조용히 우리에게 신호를 보낸다는데요.

환자가 암에 걸린 초기에는 신체에서 뚜렷한 반응이 없고, 대부분 평소 대수롭지 않게 보이는 사소한 문제들이 원인이 된답니다.

게다가 몸에 이상이 느껴질 때는 이미 치료시기를 놓치거나 치유할 확률이 점점 줄어들었을 가능성이 높다네요.

그러므로 우리는 몸이 보내는 경고를 절대 무시하지 말아야 한답니다.

♥ 식도암의 초기신호

음식을 섭취했을 때 장기간 염증이 있는 느낌, 목에 걸리는 느낌이 있거나 명치 부위가 따갑다면?

식도암일 확률이 높으므로 병원에 가서 진찰을 받아야 한다.

♥ 폐 암의 초기신호

장기간 기침, 약을 복용하거나 주사로도 증상이 호전되지 않고 가래에 피덩어리가 섞여 나오는 등 이러한 현상이 있다면 폐 암에 걸렸을 확률이 높다.

♥ 비인두 암

일부 어린이는 자주 코피를 흘리고, 이명이 들릴 수 있다. 보호자는 작은 문제로 여겨선 안되며 즉시 병원에 데려가 검사를 시행해야 한다.

또한 편두통과 안면이 마비되는 증상도 동반된다.

이러한 종류의 암은 대부분의 암환자들에게 신체적인 통증이 지속적으로 나타날 뿐만 아니라,

이 통증은 약물로도 완화 될 수 없기 때문에 미리 대비해야 한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