뭔가 이상이 생겼다는 신호

인사이트

조심해야하는 여러 질병 중 하나가 바로 강아지 바이러스성 질병인 ‘파보’다.

최근 온라인 미디어 펫MD는 치사율 1위를 나타내는 무시무시한 전염병 ‘파보 바이러스’의 증상 4가지에 대해 소개했다.

파보는 보통 면역력이 약한 강아지에게서 많이 발병한다. 생후 8~12주 사이의 강아지가 걸릴 경우 그 치사율이 80%에 달할 정도로 위험하다.

심한 경우에는 24시간 이내에 사망할 수도 있기 때문에 다른 어떤 병보다 초기에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

초기 접종과 항체 검사로 거의 완벽한 예방이 가능하지만 조심해서 나쁠 건 없다.

아래의 글을 잘 읽어보고 당신의 강아지가 조금이라도 의심스러운 증상을 보인다면 바로 병원으로 달려가도록 하자.

1. 식욕 부진

인사이트Gettyimages

강아지가 아무 이유도 없이 밥을 먹지 않는다면 파보를 의심해봐야 한다.

바이러스의 감염으로 인해 식욕이 떨어진 것일 수 있기 때문이다.

2. 구토

인사이트Gettyimages

가장 마지막에 먹은 밥을 계속해서 토한다면 파보일 가능성이 높다.

구토는 주로 노란색이나 갈색을 띠며 맑은 빨간색 피가 함께 나올 수도 있다.

탈수 증상이 함께 일어나기 때문에 강아지는 계속해서 물을 마시려 할 것이다. 하지만 물도 금방 토해내고 만다.

3. (출혈성) 설사

인사이트Gettyimages

파보는 장 내 혈관을 손상시켜 악취가 나는 출혈성 설사를 유발한다.

설사로 인해 탈수 현상이 심해지면 쇼크 상태에 빠질 수 있기 때문에 유심히 관찰해야 한다.

4. 신체 다른 부위의 손상

인사이트Gettyimages

파보 바이러스는 빠르게 퍼져 몸 여기저기의 세포를 공격하기 때문에 만성 심장 질환이나 갑작스런 죽음으로 이어질 수 있다.

골수 손상으로 인한 패혈증 또한 대표적 사망 원인 중 하나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