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를 입에 물고와서 내 앞에 떨구는건

인사이트

지난 26일 개통령 강형욱 보듬컴퍼니 대표는 공식 유튜브를 통해 사료를 반려인 앞에 놓고 먹는 반려견에 대한 궁금증에 대해 답했다.

공개된 영상은 “사료를 가져와 떨어뜨리는 강아지, 나눠 먹자는 걸까요?”라는 한 반려인의 질문으로 시작한다.

인사이트YouTube ‘Bodeum official’

이에 강 대표는 “아닙니다!”라고 단언한다. 그가 질문한 반려인의 생각과 현실이 다르다고 말하는 이유는 총 세 가지다.

첫 번째는 현재 밥그릇의 위치가 마음에 들지 않는 경우다.

강 대표는 강아지들은 밥을 노출된 곳에서 먹는 것을 좋아하지 않기 때문에 밥 먹는 환경이 그렇게 구성되어 있을 경우 마음껏 먹을 수 없어 장소를 움직일 수 있다고 조언했다.

두 번째로 반려견이 많은 ‘다견 가정’의 경우 이런 일이 벌어질 수 있다고 밝혔다.

자신이 먹을 때 다른 강아지에게 타겟이 된다고 생각해 먹을 만큼 가지고 다른 곳에서 먹을 수도 있다는 것이다.

인사이트YouTube ‘Bodeum official’

세 번째로 반려인이 밥을 잘 먹었을 때 칭찬해 주는 등 긍정적으로 반응한 경우에도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강 대표는 강아지가 이와 같은 행동을 하는 근본적인 이유는 “뭔가 불안하다는 것이다”라고 언급해 반려인들을 안타깝게 했다.

어딘가 불편한 점이 있어 다른 행동을 하는 것일 수 있다며 관찰을 통해 여러 가지로 가능성을 열어두고 상황을 파악해 보라고 조언하며 답변을 마쳤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