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험한 도로에서 질주하는 댕댕이 알고보니..

자신이 버려진 줄도 모르고 행여나 주인이 탄 차를 놓칠까 봐 전속력으로 달리는 강아지의 뒷모습이 가슴을 아프게 한다.

최근 온라인 미디어 나우루커는 늦은 밤, 차들이 쌩쌩 달리는 도로 위를 위험천만하게 질주하던 강아지의 안타까운 사연을 전했다.

익명의 한 누리꾼은 운전을 하던 중 조그마한 강아지 한 마리가 앞서가는 차 한 대를 죽을힘을 다해 쫓아가는 모습을 발견했다.

인사이트nowlooker

현장에 있던 목격자들에 따르면 누군가 달리는 차 안에서 창문 밖으로 팔을 뻗어 강아지 한 마리를 내던졌다.

차 밖으로 튕겨져 나온 강아지는 잠시 비틀대더니 곧바로 일어나 주인이 타고 있는 차를 향해 뛰어갔다.

하지만 이미 녀석을 버리기로 마음먹은 주인은 매정하게도 시동을 걸어 자리를 떠났다.

차가 점점 속도를 올릴수록 강아지와 차 사이의 거리는 멀어졌지만 녀석은 쉽게 포기하지 않았다.

지금이 아니면 다시는 주인을 볼 수 없을지도 모른다는 것을 알았던 것일까. 강아지는 숨을 헐떡이면서도 한참 동안 죽을힘을 다해 주인의 뒤를 쫓아갔다.

당시 강아지를 버리고 도망가던 차 뒤를 따라가던 익명의 누리꾼은 가슴 아픈 장면을 목격하고 말을 잃고 말았다.

누리꾼은 현장을 촬영한 영상을 SNS에 공개하며 “아마도 주인은 백미러를 통해 자신을 죽을 듯이 따라오는 강아지를 봤을 것이다”라고 말문을 텄다.

이어 “어떻게 이 애처로운 뜀박질을 보고도 모른 척 그냥 지나칠 수 있는 것인지”라며 “진짜 강아지를 가족으로 생각했다면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이렇게 무책임할 것이라면 애초에 녀석을 키웠으면 안 된다”고 일침을 날렸다.

인사이트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