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래서 새끼 비둘기는 못 본다

공원을 가도 거리를 걸어도 어디서나 어렵지 않게 발견할 수 있는 새가 있다. 어느샌가 도심을 점령한 주인공은 다름 아닌 ‘비둘기’이다.

사람이 가까이 가도 딱히 도망가지도 않고 먹이를 찾아 몰려다니는 비둘기들는 많은 사람들에게 ‘닭둘기’라고 불리며 천덕꾸러기 취급을 받는다.

그런데 그렇게 많고 많은 비둘기 중 왜 새끼 비둘기는 안보이는 걸까?

어쩌다가 참새가 자라면 비둘기가 된다는 말까지 나왔을까.

ac0df1d9a3494c1fb4c50653fd289e55 - 당신이 '새끼 비둘기'를 본 적 없는 '진짜' 이유

최근 온라인 미디어 데일리오는 도심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비둘기에 관한 진실을 밝혔다.

매체에 따르면 비둘기는 번식력이 좋아 1년에 1~2회 정도 번식을 하는데, 도심은 음식물과 같은 먹이를 쉽게 구할 수 있어 더욱 왕성한 번식 활동이 가능하다.

도심에서 서식하기 시작한 비둘기들은 인적이 드물고 구석진 안전한 곳에 둥지를 틀고 알을 낳는다.

701104221700360 - 당신이 '새끼 비둘기'를 본 적 없는 '진짜' 이유

그렇게 태어난 새끼 비둘기들은 둥지를 벗어나 도심으로 나가기까지 비교적 오랜 시간이 걸린다.

새끼 오리나 병아리와는 다르게 새끼 비둘기는 태어나 약 한 달 동안 둥지 생활을 하며 성장 기간을 갖는다.

이후 완전히 성장하면 둥지를 벗어나 본격적인 도심 라이프를 즐기는 것이다.

ed959ceab5adec9dbcebb3b4 - 당신이 '새끼 비둘기'를 본 적 없는 '진짜' 이유

그렇기 때문에 우리는 새끼 비둘기를 보기 힘들다.

만일 갓 둥지를 나온 새끼 비둘기를 본다고 해도 완전히 성장한 비둘기가 외형적으로 큰 차이가 나지 않기 때문에 알아보기 힘들다.

한편 비둘기는 여러 사람들에게 ‘새 공포증’을 유발하고, 각종 세균을 퍼뜨리며 앵무새병까지 전염시키는 등 위생상의 문제를 일으키기도 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