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에서 내리라는 주인 VS 버티는 댕댕이 이유가..

믿었던 주인에게 버림받는 순간, 벌어질 일을 알고 주인에게서 떨어지지 않으려 애쓰는 강아지들의 모습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지난 17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네 마리의 반려견을 유기하는 한 여성의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 속엔 회색 차를 몰고 와 타고 있던 강아지들을 밖으로 몰아내는 여성의 모습이 담겼다.

인사이트YouTube ‘Viral Hog’

강아지들은 무슨 일이 벌어질지 알고 있다는 듯 차에서 내리기를 거부하지만 여성은 막무가내다.

여성은 영상을 촬영하던 사람의 “강아지들을 버리지 말고 차라리 동물 보호 센터에 데려다줘라”라는 충고도 듣지 못한 체하며 강아지들을 몰아내는 데 열중한다.

촬영자가 “강아지들이 무서워하잖아요, 내리고 싶지 않아 해요”라고 말해도 여전하다.

이윽고 네 마리의 강아지가 모두 차에서 내리자 여성은 한 줌의 미련도 없다는 듯 급하게 차를 몰고 자리를 떠난다.

강아지들은 엄마가 떠난 자리를 그저 물끄러미 쳐다볼 뿐이다.

인사이트YouTube ‘Viral Hog’ 

설명에 따르면 해당 영상은 미국 텍사스의 샌안토니오에서 촬영됐다.

영상은 해당 지역에 사는 한 여성에 의해 촬영됐다.

평소에도 사람들이 반려동물을 유기하는 장면을 자주 목격했던 촬영자는 또 한 번의 유기가 발생하자 해당 장면을 촬영해야겠다고 생각했다.

여성은 “반려동물을 버리는 사람들이 너무 많아 지긋지긋하다”며 반려동물에 대한 사람들의 책임감 부재를 비판했다.

인사이트처음에는 세 마리의 강아지만 구조돼 보호센터로 보내졌다 / San Antonio Animal Care Service 

다행히 버려진 강아지들은 영상 촬영자의 신고로 곧바로 동물 보호 센터로 보내졌다.

네 마리의 강아지 중 두 마리는 좋은 주인을 만나 입양됐으며, 나머지 두 마리는 위탁 가정에서 머무는 중이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