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대표적인 댕댕이 감정표현 행동

오늘의 애견정보는 강아지의 감정표현 5가지 입니다.사람들도 감정이 있듯이 강아지들에게도 감정이 있죠.감정에 따라 행동을 하는데 과연 강아지들은 어떤 행동을 할까요?

그럼, 지금부터 강아지 감정표현 5가지에 대해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1. 기쁠 때

강아지가 기쁠 때는 꼬리를 흔들거나 몸을 비틀며주인에게 달려가 주인 곁을 빙글빙글 돌기도 합니다.이 때 강아지에 눈을 반짝반짝 빛나고귀를 쫑긋 세우고 꼬리를 바짝 올립니다.또한 애교스러운 소리를 내곤 합니다.또 높은 소리로 짖고 점프도 한답니다.

2. 경계할 때

강아지는 경계할 때 꼬리를 수직으로 세우고꼬리를 짧고 강하게 흔들곤 합니다.상대를 경계할 때 나타나는 표시로꼬리를 흔든다고 모두 다 호의적인표시가 아니므로 주의해야 합니다.특히 꼬리가 짧은 강아지들은 꼬리를 흔들어도 표시가 잘 나지 않기 때문에 주의 해서 봐야만 합니다.입을 다물고 있는 상태는 사물에 공격을 가하거나 쫓아갈 수 있는 상태를 의미하며즉시 제지하고 다른 곳으로 시선을 돌릴 수 있도록 해야 합니다.

3. 무서울 때

강아지는 무서울 때 꼬리를 아래로 내리거나사타구니에 숨기려 하는데요.이 때는 몸을 둥글게 오므리기도 합니다.이 상태로 구석이나 주인의 품안에 안기려고 하고심하게 꾸짖을 때 울면서 웅크리고 앉고는 합니다.꼬리를 몸쪽으로 내리는 것은 자기의몸을 표면적을되도록이면 작게 만들어 적에게 꼬리를 물리지 않도록 하는본능적인 행동이라고 보시면 되겠습니다.

4. 인사할 때

강아지는 인사할 때 상대방의 손이나 입 주변을 핥습니다.입 주변을 핥는 다는 것은 상대를 무척이나 좋아한다는 뜻 입니다.

5. 공격적일 때

강아지가 공격적일 때는코에 주름이 생기고 이빨을 드러내며 짖고 으르렁 거리는데요.다리를 쭉 펴고 등줄기를 세워서 상대보다 몸을 커보이게 하고몸을 앞으로 기울 입니다.이 때는 강아지가 사람을 물 수도 있으니 특별히 주의하셔야 합니다.이 때 단호하게 안된다고 제지하고 ‘앉아’ 라는 명령을 사용해서흥분을 최대한 가라 앉히셔야 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