댕댕이가 자주 하지만 이유를 몰랐던 행동들

강아지는 사람처럼 말로 대화를 할 수 없지만자신의 의사를 행동이나 동작을 통해 전달합니다.강아지의 성격에 따라 감정표현 방식은 조금 달라질 수 있으니견주분께서 연밀히 관찰하여 이해하도록 해야 될 것 같습니다.그러나 일반적인 감정표현은 어느정도는 밝혀져 있는데요.오늘은 이런 강아지의 흔한 감정표현에 대해서 알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그럼, 지금부터 강아지의 흔한 표현 5가지에 대해 알아볼까요~?

1. 눈을 바라본다.

<상대를 좋아한다는 표현>강아지의 세계에서 눈을 지그시 바라보는 것은 상대에게 겁을 주거나싸움을 걸때 사용하는 강아지 언어입니다.사람이 강아지를 처음 만났을 때 눈을 뚫어져라 보는 것은 실례 입니다.하지만 상대가 주인이거나 친한 사이라면 얘기는 달라지죠.’당신이 정말 좋아요’라는 마음을 내비치는 것이 됩니다.

2. 고개를 갸우뚱 거린다.

<다음 말을 기다리고 있다는 표현>강아지는 뛰어난 청각으로 소리를 올바르게 듣고
구별하기 위해서 고개를 갸웃거립니다.또 상대가 하는 말을 똑바로 들으려고 할 때도
고개를 갸우뚱 거립니다.사람이 무엇인가 말을 했을 때,다음에 뭐라고 말하려는지 주목하고 있는 것 입니다.

3. 꼬리를 곧게 세운다.

<전의와 우월감을 드러내는 표현>상대에게 자신감과 우월감을 드러낼 때 강아지는 꼬리를 곧게 세웁니다.처음 만난 상대를 향해 꼬리를 곧게 세우는 것은 무섭지 않다는 뜻 입니다.반대로 긴장하면서 상대의 모습을 살필 때도 꼬리를 곧게 세웁니다.

4. 몸을 크게 턴다.

<기분을 전환하고자 하는 표현>몸이 젖은 것도 아닌데 몸을 부르르 흔드는 행동은
강아지일 경우에는 공격할 뜻이 없으며, 마음을 안정시키고 같이 놀자는 표현 입니다.성견일 경우, 어떤 스트레스를 떨쳐내려고 할 때,싫은 일이 있을 때 자주 발견되는 행동 입니다.사람의 심호흡과 마찬가지로 흥분한 자신을 진정시키는 의미도 있습니다.

5. 코를 날름 핥는다.

<마음을 가라앉히려고 하는 표현>산책 중에 다른 강아지가 다가오거나 동물병원이 가까워졌을 때처럼긴장감이 높아지면 코를 핥습니다. 불안한 마음을 어떻게든 진정시키려는 행동으로’침착하자’며 자기 스스로를 타이르는 의도 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