댕댕이 편식에 대해

평소 잘 먹던 강아지가 잘 먹지 않으면많은 견주님들은 ‘왜 잘 먹지 않지?’라고 의아하게 생각하시곤강아지가 잘 먹는 것을 찾아 어떻게 해서든 먹이려고 합니다.하지만 이렇게 하는 것은 강아지에게 편식의 길로 안내하고 있는 것과 다를바가 없습니다.강아지가 귀엽다고 사람이 먹는 음식을 많이 주는 것은사료를 멀리하게 되고 오직 사람음식만을 기다리게 됩니다.이는 바로 편식으로 가는 지름길과 다를바 없는 것이죠.그렇다면, 어떻게 해야 강아지 편식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까요?

1. 주인이 강아지를 이겨야 한다!

강아지가 밥을 잘 먹지 않으면 사료에 고기를 섞어서 주는 견주님들이 많으십니다.하지만 이는 임시방편일 뿐, 오히려 고기를 섞어주지 않으면밥을 먹지 않게 되는 악순환이 반복될 수 있습니다.편식 해결방안으로는 우선, 주인이 강아지를 이겨야 합니다.이유 없이 먹지 않는 강아지는 먹을 것을 제한하고 시간에 맞춰서 주어야 합니다.

2. 소량의 사료를 주었다가 시간을 주고 먹지 않으면 그릇을 치운다.

소량의 사료를 주었다가 10분정도의 밥을 먹을 시간을 주고사료를 먹지 않으면 그릇을 바로 치워보시기 바랍니다.그릇을 치우는 행동을 통해 점차 때에 맞춰 식사를 해야한다는 규칙을강아지가 깨닳게 해주시는 것이 좋으며 이런 훈련을 하는 동안에는절대 간식이나 사료와의 음식을 주어서는 안됩니다.강아지가 고집이 있을 경우에는 꽤나 많은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3. 강아지에게 간식을 많이 준다면 강아지 편식이 생기기 쉽다.

특히 육류로 된 간식이 많은 우리나라에서 강아지에게 간식을 많이 준다면강아지 편식이 생기기 쉽상입니다. 이러한 간식들은 먹고 난 후의 포만감을 느끼기 때문에더욱 사료를 먹지 않으려고 하는 경향이 있습니다.이처럼 강아지 편식은 스스로 만들어지는 것보다는 보호자의 잘못된 행동을 통해생기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강아지 편식이 걱정되시는 분들은 혹 평소 내가강아지 편식을 생기게 할만한 행동을 한적은 없는지 먼저 생각해보시기 바랍니다.

4. 강아지 간식을 끊었을 때, 초기에 위액을 토하거나 구토를 할 수 있다.

강아지 편식을 고치기 위해 간식을 끊고 사료만 배급했을 때 초기1~3일정도 위액을 토하거나 구토를 하는 강아지들이 있습니다.이러한 경우 강아지들이 토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현상 중 하나이기 때문에너무 큰 걱정을 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이 시기만 잘 넘긴다면 강아지 편식을 고치는 데 있어큰 장애물을 넘긴 것입니다. 하지만 3일이 지나도 구토하는현상이나 사료를 거부하는 등의 증상이 이어진다면동물병원에 내원하시어 다른 질병이 있는 것은 아닌지 확인해주시는 것이 좋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