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 먹고 과일 먹지말라는 이유

인사이트

밥 먹고 나서 하면 우리를 더 행복하게 하는 아래의 행동들이 어쩌면 우리 몸에 해로운 ‘독’이 될 수 있다.

아래의 습관들을 오래 지속하고 있다면 천천히 노력해 하루라도 빨리 고쳐 보자.

건강한 몸을 만드는 건 ‘작은 습관’ 하나에서부터 비롯되기 때문이다.

1. 산책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식사 후 소화를 위해 산책이나 하자고 제안하기도 하지만 이 행동이 소화를 방해한다.

우리의 장기들은 식사 후 음식물을 소화하기 위해 활동을 시작한다.

그런데 소화 시키는 과정 중 소화기로 몰려야 할 피가 산책을 하게 되면 팔다리로 분산이 되면서 소화에 지장을 주게 된다.

따라서 밥 먹고 바로 운동을 하지 말고 어느 정도 소화된 후에 산책을 해야 한다.

또 평소보다 많이 걷지 말고 적당히 산책을 즐겨야 한다.

2. 과일

인사이트Gettyimagesbank

흔히 가정에서 저녁 식사를 마치고 입가심을 위해 과일을 먹는 경우가 많다.

과일 속에 든 당이 위 속에서 정체되어 효소로 인해 발효되기 쉽다. 이렇게 되면 과일 먹고 깔끔해져야 할 속이 더부룩해 질 수 있다.

음식이 어느 정도 소화된 이후에 적당히 과일을 먹는 것이 좋다.

3. 차

인사이트Gettyimagesbank

탄산이나 커피보다 차를 마시는 것이 건강에 좋다.

하지만 식사를 마치자 마자 차를 마시면 위액을 씻게 되여 식품의 소화에 영향주게 된다.

식사 후 물을 최대한 늦게 마시라는 것도 이런 이유에서 비롯된 것이다.

또 차잎에 함유된 대량의 산이 채 소화되지 않은 단백질과 결합하여 소화 되지 않는 침전물로 변해 단백질의 흡수를 방해한다.

4. 담배

인사이트Gettyimagesbank

많은 사람들이 식사 후에 피우는 담배를 최고로 치지만 역시 담배는 여러모로 백해무익이다.

식사 후 우리의 위는 음식물을 소화시키기 위해 연동운동을 하게 된다.

이 때 혈액순환이 빨라지면서 몸안에 들어온 담배 속 유독물질을 더 많이 흡수시킨다.

담배는 언제 피우든 안 좋은데 밥 먹고 피면 더 안 좋다는 이야기니 웬만해선 ‘식후땡’을 자제하자.

5. 허리띠 풀기

인사이트Gettyimagesbank

밥 먹고 배가 너무 부르면 허리띠나 단추를 잠깐 풀고 싶은 유혹이 생긴다.

이때 참지 못하고 이 행동을 실행한다면 복부의 압박이 없어지면서 오히려 소화기관의 활동이 갑자기 증가돼 장에 무리가 간다.

허리띠를 풀고 싶을 정도로 과식하지 말고 적당히 배부를 때 숟가락을 내려놓자.

6. 목욕

인사이트Gettyimagesbank

목욕을 하면 물의 온도 때문에 열을 받아 혈액순환이 빨라진다.

따라서 식사를 마치자 곧 목욕하면 위장으로 가야 할 혈액이 상대적으로 적어지게 되어 소화기능이 약해지며 소화불량을 초래한다.

식사 후 목욕은 최소 2시간 이후에 하는 것을 권장한다.

차라리 목욕을 하려면 식전에 하는 것이 내장 기능이 활발해지고 식욕억제가 되어 오히려 좋다.

7. 잠

인사이트Gettyimagesbank

흔히 ‘밥 먹고 바로 자면 소 된다’라는 말이 있는데 틀린 말이 아니다.

소는 위에 있는 음식물을 되새김질하는 동물인데 밥 먹고 바로 잠을 자게 되면 음식물이 채 소화되지 않아 역류하는 ‘역류성 식도염’에 걸릴 위험이 있다.

음식물이 위장에 오래 머무르면 위장병이 걸릴 가능성도 높아진다.

살이 쪄서 덩치가 소처럼 되는 현상(?)은 굳이 설명하지 않겠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