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방 저방 돌아다니며 잠을 자는 이유는

우리 집 반려견이 밤마다 집안 곳곳을 돌아다니며 잠자리를 옮기는 이유는 무엇일까.

지난 15일 강형욱 동물조련사는 자신이 운영하는 보듬컴퍼니의 공식 유튜브 계정을 통해 ‘방을 옮겨 가며’ 자는 강아지에 대한 질문에 직접 답변했다.

이날 한 누리꾼은 “밤에 가족들이 잠자리에 들면 강아지가 새벽마다 장소를 바꿔가며 잠을 잔다”며 “왜 그런 걸까”하고 궁금해했다.

이 누리꾼 외에도 같은 질문을 한 보호자들이 많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Bodeum official’

강 조련사는 “개들은 우리 가족의 안전을 매번 확인하고 싶다”며 설명을 시작했다.

잠을 자다가도 일어나서 보호자 옆에 갔다가, 또 다른 가족의 옆에 갔다가를 반복하며 계속 가족들을 관찰하는 게 강아지들의 습성이라는 것.

강 조련사는 “어렸을 때 잠자고 있으면 부모님이 살짝 방에 들어와서 이불을 덮어주고 가곤 하지 않았냐”며 빗대어 말했다.

비록 손으로 이불을 덮어줄 수는 없지만, 강아지들은 대신 방마다 왔다 갔다 하면서 보호자들이 안전하게 잘 자는지 확인하며 가족을 향한 애정을 표현한다고 강 조련사는 전했다.

가족들을 위해 ‘보디가드’를 자처하는 강아지들. 사랑스러운 녀석들의 더욱 사랑스러운 행동에 많은 견주들은 뭉클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