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0대 여성에게 이런 신호는..

최근 젊은 20~30대 여성의 자궁경부암 발병률이 증가하면서 자궁경부암에 대한 경각심도 더욱 높아지고 있다.

물론 자궁경부암은 암 중 유일하게 ‘예방 백신’이 있긴 하지만 백신을 맞는다고 해서 100% 안심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자칫하면 사망으로도 이어질 수 있는 자궁경부암을 초기에 발견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작은 신체적 변화에도 의심을 갖고 정확한 검사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아래 자궁경부암에 걸렸을 때 우리 몸에서 나타날 수 있는 증상 6가지를 소개한다.

만약 자신에게 나타나는 증상과 일치한다면 반드시 병원에 가서 정확한 검진을 받아보도록 하자.

1. 부정출혈

인사이트LittleThings

생리 기간이 아닌데도 질에서 출혈이 발생하거나 성관계 후 혈액이 묻어 나온다면 자궁건강에 문제가 있다는 신호다.

자궁경부암으로 인한 부정출혈은 아닌지 검사를 통해 정확한 원인을 확인해야 한다.

2. 질 분비물 증가

인사이트LittleThings

보통 생리 기간 중에는 질 분비물이 평소보다 많아진다.

그러나 생리 기간이 아닌데도 질 분비물이 부쩍 증가했다면 이는 암세포가 만들어낸 점액질일 수도 있다.

3. 골반 및 허리 통증

인사이트LittleThings

자궁경부암에 걸렸을 경우 골반과 허리에서 통증을 느낄 수 있다.

물론 이러한 통증에는 다양한 원인이 있으니 의사와 상담하여 정확한 원인을 찾아내는 것이 좋다.

4. 배뇨 장애

인사이트LittleThings

소변을 누는 것이 힘들거나 소변에 피가 섞여 나온다면 ‘세균 감염’이나 ‘암’을 의심해봐야 한다.

골반 통증과 마찬가지로 배뇨곤란 또한 많은 원인이 있으니 증상이 나타나면 검사를 통해 정확한 원인을 찾도록 하자.

 

5. 다리 부종 및 통증

인사이트LittleThings

자궁경부암은 시간이 갈수록 점점 확산되기 때문에 꼭 자궁 근처가 아니더라도 여러 곳에서 신체적 변화가 나타날 수 있다.

특히 악성 종양이 골반을 누르게 되면 다리가 쉽게 붓고 통증도 점점 심해질 수 있으니 해당 증상이 나타났을 경우 자궁경부암을 의심해 봐야 한다.

6. 이유 없는 체중 감소

인사이트LittleThings

암이 발생하면 우리의 몸은 암세포와 싸우기 위해 사이토카인(cytokine)이라는 작은 단백질 조직을 만들어낸다.

그런데 이 단백질 조직은 지방을 분해하는 효과도 있어 많이 생기면 생길수록 체중도 점점 감소한다.

즉, 일부러 식사량을 줄이거나 운동량을 늘리지도 않았는데도 갑자기 살이 빠지기 시작한다면 반드시 암 검사를 받아봐야 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