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의 귀를 보면 정력을 알 수 있다.

지난 9일 채널 A ‘나는 몸신이다’에서는 남자의 ‘귀’를 통해 ‘성 기능’의 건강 여부를 점검해보는 내용을 방송했다.

방송에 따르면 귀의 크기와 두께, 색, 촉감을 살펴 남자의 ‘성 기능’을 예측해 볼 수 있는데, 최진용 한의사는 “무엇보다 ‘귓불’이 윤기가 나야 한다”고 설명했다.

귀의 크기가 얼굴과 조화를 이루는 남자가 침대에서 더 정력적인 모습을 뽐내며, 귀의 색이 얼굴빛과 비슷하고 윤기 있게 반짝거리면 ‘성 기능’이 좋다고 볼 수 있다.

또 손으로 살살 만져보았을 때 적당히 탄력이 있어야 하며, 귓불이 도톰하면 도톰할수록 ‘성 기능’이 아주 좋은 남자다.

물론 귀로 ‘성 기능’을 점검하는 방법은 한의학 진단법 중 하나로 각 개인의 신체 특성에 따라 차이가 있을 수 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