씻다가 병원가게 되는 위험한 샤워습관 10

대부분의 사람들은 뜨거운 물로 오랫동안 샤워를 하며 많은 양의 비누 거품으로 몸을 닦는데 이는 잘못된 샤워 습관이다.

이처럼 많은 사람들은 은연 중에 잘못된 습관으로 샤워를 하는데 이는 피부에 악영향을 미치게 된다.

지금부터 ‘잘못된 샤워 습관 10가지’를 소개하니 이에 해당되는 사항이 있다면 오늘부터 올바른 샤워방법으로 소중한 피부를 지켜보자.

1. 뜨거운 물로 오랜 시간 샤워를 한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뜨거운 물은 자칫 피부의 수분과 유분을 제거해 건조하게 만들 수 있어 각종 피부질환을 일으킬 수 있다.

 

따라서 샤워를 할 때에는 뜨거운 물보다는 미지근한 물로 하며 10분 이내로 마치는 것이 좋다.

2. 너무 많은 양의 비누 거품으로 몸을 닦는다

시중에 파는 바디워시 제품에는 피부의 보호막인 유분까지 제거해버리는 계면활성제가 포함돼 있다.

 

따라서 바디제품을 선택할 때에는 최대한 친환경적인 제품과 계면활성제가 포함되지 않은 것을 고르는 것이 좋다.

3. 발을 닦지 않는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우리 발에는 많은 균들이 있어 곰팡이나 세균 번식 등을 방지하려면 샤워하면서 발바닥까지 꼼꼼하게 닦아야 한다.

또 피부과 의사들은 “발을 매일 깨끗하게 씻고 관리를 해줘야 한다”며 “균을 제거하기 위해서는 발가락 사이까지 깨끗하게 닦아야 한다”고 말했다.

4. 샤워볼을 샤워장에 둔다

샤워를 한 뒤 샤워볼을 화장실에 두면 피부의 죽은 세포가 망에 남아 균이 번식하게 된다.

따라서 샤워가 끝나면 샤워볼을 깨끗이 씻은 후 건조한 곳에 말리는 것이 좋다.

5. 샤워 시 충분히 비누 거품을 씻어내지 않는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급하다는 이유로 몸에 있는 비누 거품을 완전히 씻어내지 않고 샤워를 끝마치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피부에 남아있는 비누 거품은 피부를 더 건조하게 만들 수 있어 깨끗하게 제거를 해줘야 한다.

6. 샤워 후 젖은 몸을 수건으로 세게 닦는다

샤워 직후 수건으로 몸을 세게 닦으면 피부가 예민해 질 수 있다.

따라서 몸에 남아있는 물기는 수건으로 톡톡 두르리며 제거하거나 자연건조하는 것이 좋다.

7. 수건으로 머리를 돌돌 만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머리를 감고 나서 편의를 위해 수건으로 머리를 마는 것은 머리카락 손상을 유발할 수 있다.

따라서 마른 수건으로 부드럽게 물기를 닦아주는 것이 좋다.

8. 찬물을 끼얹지 않는다

피부과 의사들은 “샤워를 마치기 전 몸에 찬물을 약 30초 동안 뿌리는 것이 좋다”고 말한다.

이에 대해 “찬물로 샤워를 하는 것은 스트레스 방지, 면역체계와 지방연소 활성화, 우울증 완화 등의 우리 몸에 이로운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9. 운동 후 샤워를 하지 않는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운동을 하고 샤워를 하지 않으면 땀이 피부에 남아 균이 발생하게 된다.

따라서 두드러기나 발진 등이 생길 수 있어 운동 후 꼭 샤워를 해야 한다.

10. 샤워 후 한참 뒤에 바디 로션을 바른다

피부과 의사들은 “샤워가 끝난 후 촉촉한 상태에서 보습을 하는 것이 좋다”며 “수건으로 몸의 물기를 살짝 제거한 뒤 로션을 발라야 한다”고 전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