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 몰랐던 행동들엔 다 이유가 있었다

강아지를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한 5가지 ‘강아지 언어’에 대해 소개합니다. 강아지가 주인의 얼굴을 핥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장판이나 휴지를 물어뜯는 경우

강아지가 좁은 공간에 혼자 있을 경우 불안한 상태가 되어 장판이나 휴지 등을 물어뜯을 수 있습니다. 이런 경우 자주 산책을 데리고 나가 스트레스를 해소시켜줄 필요가 있습니다.

얼굴을 핥는 경우

강아지는 배가 고프면 본능적으로 주인의 입 주위를 핧게 됩니다. 다만 배가 부른 상태인데도 입 주위를 핧는다면 애정표현임과 동시에 주인에 대한 복종을 의미합니다.

몸을 긁는 경우

피부병에 걸려 몸을 긁는 경우도 있지만 이 경우가 아님에도 강아지가 몸을 벅벅 긁는다면 이는 불안과 공포를 느낀다는 의미이거나, 스트레스가 극에 달했다는 뜻이기 때문에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져줄 필요가 있습니다.

고개를 갸우뚱하는 경우

실제 주변 소리에 집중을 하고 있거나 상대방에게 신경을 쓰고 있다는 것을 보여줄 때 고개를 갸우뚱하게 됩니다.

아이컨택을 하는 경우

낯선 사람의 눈을 뚫어지게 쳐다보는 경우는 강한 경계 상태를 나타내며, 주인과 같이 친근한 사람의 눈을 바라보는 경우는 ‘당신이 친근하고 좋다’는 의미로 볼 수 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