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별할 때 이런 말은 죄다 거짓말

떠나는 사람이든 남겨진 사람이든 이별장면에서 진심을 전하기란 어려운 법이다.

그 잔인한 순간, 이별하는 연인에게 가장 많이 하는 거짓말은 무엇일까.

1. “나보다 더 좋은 사람 만나”

이별을 결심하는 이유는 다양하다.

아주 사소한 이유로도 연인에게 이별을 고할 수 있는데 이때 속좁은 사람처럼 보이기 싫거나 좋은 이미지를 남기고 싶을 때 가장 자주 하는 거짓말이다.

진짜 더 좋은 사람을 만나면 속이 쓰리겠지만 일단은 거짓말로 쿨내를 풍기며 상대를 보내준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2. “사랑하니까 보내주는 거야”

이별통보를 받는 입장에서 가장 황당한 이유다.  이런 이유를 듣는 순간 ‘거짓말’이라는 생각이 확 든다.

그러나 반대로 이별 통보를 당한 입장에서 상대를 붙잡기 힘들때 이런 거짓말로 상대를 배려한다.

이별을 받아들이기 힘들지만 사랑하기에 상대의 뜻을 존중하겠다는 거짓말로 이별을 받아들이곤 결국 집에 돌아와 이불을 쓰고 울게 된다.

3. “우리 잘 안 맞는 것 같아”

이별에 디테일한 이유를 들기 어려울 때 종종 하는 거짓말이다.

실제로는 “니가 그 떡볶이 코트를 입을 때마다 미치는 줄 알았어”라는 말을 하고 싶지만 상대를 배려해 그저 ‘잘 안 맞는다’는 두루뭉술한 표현으로 자신의 감정을 우회적으로 표현하는 것이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4.”내가 너한테 많이 부족해서 그래”

상대에게 나쁜 사람으로 기억되고 싶지 않은 심리다.

사실 사랑이 식은 거면서 연인에게 상처주고 싶지않은 마음에 자신을 낮추는 겸양의 거짓말을 한다.

5. “부모님이 반대해서 나도 어쩔 수 없어”

부모님이 반대하더라도 진짜 사랑한다면 현대판 ‘로미오와 줄리엣’을 찍으며 사랑을 지켜갈 수 있다.

그러나 이미 사랑이 식은 남녀에겐 가장 훌륭한 핑계거리가 바로 부모님이다.

이미 사랑을 지속하고자 하는 마음은 식은 지 오래. 더이상 너와 함께 연애할 마음이 없다는 뜻을 부모님의 책임으로 돌리는 거짓말이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6. “일이 바빠서 마음에 여유가 없네”

마음에 여유가 없다는 말은 실상 사랑이 식었다는 뜻이다.

취업준비를 함께 하다가 한 명이 덜컥 취업에 성공하고 헤어지게 되는 경우 종종 등장하는 거짓말이다.

취업 이후로 연락이 뜸해지더니 어느 날 갑자기 ‘마음에 여유가 없다’는 핑계로 헤어짐을 요구하는 건 결국 애정이 식었다는 뜻이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7. “더는 널 힘들게 하고 싶지 않아”

이별 얘기를 먼저 꺼냈더라도 ‘널 힘들게 하고 싶지 않아서…’라는 거짓말을 하면 상대의 마음은 약해진다.

진짜 사랑한다면 상대를 힘들게 하는 원인을 찾아 적극적으로 노력하는 게 맞겠지만, 결국 힘들게 하고 싶지 않아 헤어진다는 건 습관을 고치기 귀찮다는 뜻이다.

8. “널 사랑하지만 잘해 줄 자신이 없어”

이별에 가장 흔하게 쓰이는 거짓말이다.

무리한 요구를 한 것도 아닌데 어느날 갑자기 상대가 이런 거짓말로 이별을 요구해 오면 남은 자는 할 말이 없어진다.

‘그동안 내가 너무 징징거렸구나’라는 죄책감이 들어 할말조차 잊게 만드는 거짓말이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9. “평생 널 잊지 못할 거야”

​평생 잊지 못할 거라는 애틋한 표현으로 이별의 아픔을 누그러뜨리려는 꼼수다.

헤어진 지 한달도 안 돼 상대가 새로운 연인을 사귀는 순간, ‘아, 거짓말이었구나’ 깨닫게 된다.

10. “나 유학 가”

가장 극단적인 거짓말이다.

이별에 대한 필사의 의지를 가진 경우, 연인에게 하는 비슷한 거짓말 시리즈로는 어학연수, 군대 등이 있다.

몸이 멀어지면 마음도 멀어질 것이니 미리 헤어지자는 이 거짓말은 반론을 원천봉쇄하는 거짓말계의 최고봉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