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리를 질질 끌고가는 강아지의 반전

인사이트

영상 속 강아지는 며칠을 굶은 듯해 보이는 야윈 몸으로 허기진 모습을 보였다.

또 녀석은 다리를 다쳤는지 뒷다리를 질질 끌며 앞으로 걸어가고 있었다.

인사이트YouTube ‘ViralHog’

강아지는 아픈 몸을 이끌고 도대체 어디로 가는 걸까.

앞 다리로 걸어가는 녀석은 사실 음식을 구걸하기 위해 길거리에서 음식을 팔고 있는 상인 앞으로 향하고 있었다.

그러나 이 모습을 본 상인은 꿈쩍도 하지 않았다.

상인의 매정한 모습을 인지한 녀석은 곧바로 뒷다리가 한 번도 아픈 적 없었다는 듯, 멀쩡히 뒷다리를 똑바로 세우고 다시 걸었다.

인사이트YouTube ‘ViralHog’

이 강아지를 처음 발견한 행인은 “처음에 강아지가 다친 줄 알고 어떻게 도와줄까 고민했다”며 “그런데 얼마 후 녀석이 똑바로 걸어 다니는 모습을 보고 놀랐다”고 전했다.

이어 “얼마나 배가 고팠으면 녀석이 저랬을지 너무 안쓰러웠다”고 덧붙였다.

해당 영상을 본 동물 전문가들은 “강아지들은 원하는 것이 있으면 아프지 않아도 아픈 척, ‘위장술’을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강아지들이 주인에게 혼나면 영상 속 강아지처럼 두 다리를 질질 끌거나 아픈 척을 한다”며 “상당히 흔한 일”이라고 덧붙였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