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쪽으로 일어나면 아침에 상쾌하게 일어난다.

아침잠에서 깨어 일어날 때 침대의 왼쪽으로 빠져나오는 사람들이 오른쪽으로 빠져나오는 사람들보다 피로감이 덜 하고 짜증을 덜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결과는 철분보충제 ‘스파톤’ 생산업체의 의뢰로 영국 성인 2,0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 나타났다.

이번 조사 결과에 따르면 침대의 오른쪽으로 빠져나오는 사람들이 왼쪽으로 빠져나오는 사람들보다 일어난 뒤 피로감을 더 느끼고 짜증을 더 많이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침대의 오른쪽으로 빠져나오는 사람들은 나쁜 기분을 전환하는 데 시간이 훨씬 더 많이 걸리고, 업무가 피로감의 영향을 받는다고 생각할 확률이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영국인 10명 가운데 9명은 일주일에 세 번, 아침에 잠에서 깨어났는데도 여전히 피로감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평균적인 성인은 오전 10시가 되어야 비로소 잠에서 제대로 깨어났다는 느낌이 든다고 응답했다.

또 응답자의 57%가 잘못된 방향으로 침대에서 나올 가능성이 있다고 믿고 있었다. 10명 중 1명은 기분이 달라지는지 보기 위해 다른 쪽으로 침대에서 빠져나오는 것을 시도해 본다고 답변했다.

아침 기상 후 기분이 좋아지는 시간은 왼쪽으로 침대를 빠져나오는 사람들의 경우 오전 9시 7분이었고, 오른쪽으로 침대를 빠져나오는 사람들의 경우 오전 9시 22분이었다.

또 피로감이 가시는 시간은 오른쪽으로 침대를 빠져나오는 사람들의 경우 오전 9시 32분이었고, 왼쪽으로 침대를 빠져나오는 사람들의 경우 오전 9시 26분이었다. 아침 기상 때 피로감을 느낄 확률은 오른쪽으로 침대에서 빠져나오는 사람들이 75%, 왼쪽으로 침대를 빠져나오는 사람들이 77%였다.

연구팀은 영국인의 4분의 3이 평균 주 2일 기분이 나쁜 상태로 아침에 일어난다고 답변했다고 밝혔다. 응답자의 56%는 아침형 인간이 아니며, 10명 중 7명은 아침의 나쁜 기분 때문에 누군가와 논쟁을 벌인다고 각각 답변했다.

영양 전문가들은 “휴식을 충분히 취하고 건강식을 먹었는데도 피로감을 쉬 느낀다면 철분보충제의 복용도 고려해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