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의 활짝 웃는 모습을 보고 싶다면

인사이트

영국 일간 메트로는 포츠머스대학교 강아지 인지센터 연구팀이 발표한 강아지가 사람과의 의사소통을 위해 표정을 짓는다는 연구를 보도했다.

포츠머스 강아지 인지센터 연구팀은 1살~12살까지의 강아지 24마리의 표정을 집중적으로 관찰했다.

연구팀은 강아지가 사람 또는 사물을 마주치는 다양한 상황 속에서 다른 표정을 짓는지 확인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prea

그 결과 강아지들은 오직 사람을 볼 때만 웃는 표정을 지었으며, 사물과 심지어 음식 앞에서는 감정적인 표정을 드러내지 않았다.

강아지 인지 전문가 줄리언 카민스키 박사는 “강아지는 오직 사람이 바라볼 때만 밝은 표정을 지었다”며 “강아지의 표정은 사람들의 반응에 달려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강아지가 감정을 표현하는 게 아닌 사람의 다양한 반응에 표정으로 답하는 것이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줄리언 박사는 지난 역사간 사람과 함께 살아오면서 이렇게 길들여질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줄리언은 “강아지는 당신의 표정과 감정에 굉장히 민감하게 반응한다”며 “단순히 강아지들이 정서적인 표현이 아닌 인간과 의사소통을 하고 싶은 적극적인 시도라고 볼 수 있다”고 마무리했다.

인사이트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