렌즈끼고 사용한다면 주의

인사이트

보도에 따르면 휴대용 선풍기 앞에서 5분간 바람을 쐬면 눈물 양이 정상 상태의 8분의 1가량 줄었다.

또한 눈물을 감싸고 있는 ‘기름층’의 두께도 무려 30% 가까이 감소했다.

인사이트MBC ‘뉴스데스크’

짧은 시간 손풍기를 이용했음에도 눈 건강에 영향을 미친 것이다.

안과 전문의는 “(손풍기를 쐬면) 눈물의 양이 줄고 눈물의 안정성이 떨어지는 소견을 보였다”며 “이런 상태가 장시간 지속될 경우 안구건조증을 유발하거나 악화시킬 수 있다”고 경고했다.

휴대용 선풍기는 최근 무더운 더위 탓에 판매량이 지난해의 3배가량 오르는 등 인기를 끌고 있다.

인사이트MBC ‘뉴스데스크’

하지만 안구건조증을 유발할 수 있는 만큼 특히 렌즈 착용자들의 경우 주의가 요구된다.

콘택트렌즈는 그 자체만으로도 장시간 착용할 시 눈의 수분을 빼앗아 안구건조증과 충혈을 유발한다.

때문에 전문가들은 손풍기 이용 시 바람이 닿는 부분을 자주 바꿔주고 렌즈 착용자는 오랜시간 바람을 쐬는 것을 자제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