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특히나 주의하고 조심해야 할 것

아래 소개한 사항을 잘 숙지해 산책 중 발생할 수 있는 위험으로부터 반려견의 건강을 지켜보자.

1. 진드기

littlethings

봄철 제일 주의해야 하는 점이 바로 진드기다.

강아지들이 잔디밭에 들어가는 것을 좋아한다면 진드기에 물려 관련 질병으로 발전될 수 있다.

특히 외부 기생충에 의해 바베시아와 같은 병원성 미생물에 감염될 경우 생명에 위험할 수 있다.

매달 동물병원에 방문해 진드기 예방 조치를 받고 산책 후에는 몸을 깨끗이 씻기며 진드기에 물리지 않았나 꼼꼼히 살펴봐야 한다.

2. 심장 사상충

littlethings

심장 사상충 유충은 모기에 의해 전염될 수 있다.

이는 강아지의 폐, 간, 신장, 심장, 눈 등 전체적인 신경 시스템을 망가뜨릴 수 있어 매우 위험한 질환이다.

가까운 동물병원에 방문하면 심장 사상충을 예방할 수 있는 약을 받을 수 있으며 몸에 발라 유충을 죽이는 약도 있으니 편한 것을 선택하면 된다.

3. 알레르기

littlethings

강아지들도 사람처럼 알레르기 증상을 보일 수 있다.

특히 봄철에는 꽃가루, 식물, 먼지나 특정 음식에 의해 알레르기가 유발될 수 있다.

그런데 그 증상이 심장 발작이나 과민성 쇼크가 일어나는 등 심각한 경우도 있다.

이를 위해 미리 동물병원에서 강아지가 알레르기가 있는지 확인하면 좋다.

4. 다양한 세척제 제품

littlethings

봄철에는 겨울 동안의 묵은 먼지를 제거하기 위해 대청소를 많이 한다.

그때 여러 세척제를 바닥에 아무 데나 내려 놓으면 강아지가 먹을 가능성이 있어 위험하다.

5. 연못과 저수지의 물

littlethings

야외 산책 시 강아지가 갈증을 호소해 연못이나 호수의 물을 마시게 하면 절대 안 된다.

연못과 저수지 물에는 강아지의 척추에 기생하는 편모충과 알츠하이머 치매를 일으킬 수 있는 남조류 독소가 많이 발견되기 때문이다.

산책을 나갈 때 집에서 따로 준비한 물을 가져가 강아지에게 먹이는 것이 좋다.

6. 비료

littlethings

봄철 야외의 잔디밭에서 비료나 거름을 뿌린 모습을 종종 발견할 수 있다.

비료 중 유박 비료라는 것이 있는데 이는 참깨, 들깨 등의 기름작물에서 기름을 짜고 난 찌꺼기가 함유돼 있어 좋은 냄새가 난다.

이 좋은 냄새 때문에 강아지들이 비료를 먹어 심한 구토와 설사 증상을 일으킬 수 있으며 심한 경우 생명까지 위협할 수 있다.

7. 벌

littlethings

사람과 마찬가지로 강아지도 벌에 물리면 위험하다.

강아지가 벌에 쏘이면 목이나 기도를 부풀어 오르게 해 호흡을 방해할 수 있다.

강아지가 만약 벌에 쏘였다면 미지근한 물이나 베이킹 소다를 상처 부위에 바르거나 냉찜질을 해주면 좋다.

8. 독성이 있는 꽃이나 식물

littlethings

봄에 피는 꽃 중 독성이 있는 식물이 많은데 이는 목숨을 위협할 만큼 치명적이다.

전문가에 따르면 릴리나 크로커스 등 봄에 피는 꽃들에는 실제로 강아지에게 위험한 독을 가지고 있다.

심지어 적은 양도 강아지의 간과 위 내벽을 심각하게 손상시킬 수 있다.

9. 초콜릿이나 사탕류

littlethings

밸런타이데이나 화이트데이에 받은 사탕과 초콜릿을 아직 먹지 않고 보관 중이라면 조심해야 한다.

초콜릿에는 ‘테오브로민’이라는 성분이 함유돼 있는데 이는 강아지의 중추신경을 흥분시켜 심하면 강아지의 목숨을 앗아갈 수 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