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와 늑대가 1:1로 만났더니

인사이트

최근 이미지 공유 사이트 이머저(Imgur)에는 사진작가 닉 잔스(Nick Jans)의 반려견과 야생 늑대의 만남이 담긴 사진이 올라 왔다.

미국 알래스카에서 야생 사진작가로 활동하는 닉은 휴일을 맞아 반려견을 데리고 산책을 나갔다가 거대한 늑대 한 마리를 마주쳤다.

검은 늑대와 눈이 마주친 닉은 깜짝 놀랐지만 옆에 있던 리트리버는 천진난만하게 늑대에게로 달려갔다.

인사이트

Imgur ‘Guss81’

닉은 혹여나 늑대가 자신의 반려견을 헤칠까 노심초사했지만 걱정도 잠시, 두 녀석은 오랜 친구였던 것처럼 반갑게 인사를 나누더니 이내 눈밭을 뛰어다니며 함께 놀기 시작했다.

이에 안심한 닉은 카메라를 꺼내 늑대와 리트리버의 즐거운 한 때를 사진에 담았다.

이후에도 닉은 틈날 때마다 리트리버와 함께 늑대가 사는 지역을 산책했고, 늑대에게 로미오(Romeo)라는 이름까지 붙여줬다.

무리에서 떨어져 홀로 외롭게 지내던 로미오는 그런 닉과 강아지가 좋았는지 이들이 올 때마다 반가워 어쩔 줄 몰라 했고 얼마 후부터는 마을 가까이까지 내려오기 시작했다.

인사이트Imgur ‘Guss81’

처음에 마을 사람들은 늑대가 자신의 거주지와 반려견을 헤칠 것이라 생각해 질겁했지만 로미오는 다른 야생 늑대들과 달리 다른 강아지들과 너무나도 사이좋게 지냈다.

이에 마음을 연 마을 사람들은 그 후로 6년 간 로미오를 가족처럼 생각했는데, 얼마 전 로미오가 나이가 들어 세상을 떠났다.

슬픔에 잠긴 마을 사람들은 로미오 기념패를 만들어 마을회관에 보관함으로써 녀석의 죽음을 애도했다는 후문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