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래서 결국 한 번 헤어졌다 다시 만나도 또..

현실 연애를 제대로 그려낸 영화 ‘연애의 온도’ 속 여주인공 대사다.

상대방에 대한 ‘간절함’으로 옛 연인과 재회했지만 마음 같지 않게 오래 가지 못하고 이별이 찾아왔다.

헤어진 뒤 문자 하나 보내기까지 걸렸던 엄청난 고민의 시간과 길었던 고통의 시간이 허무하게 무너져 버렸다.

헤어진 이유를 누구보다 잘 알기에 다시 시작했을 때 두 번의 이별은 없다고 생각했지만 현실 연애는 엉망진창이다.

우리가 다시 잘 될 수 없었던 이유들을 모아봤다. 다음 ‘몇 가지’ 이유를 극복할 수 없다면 구애인에게 절대 연락 같은 건 하지 말자.

1. 똑같은 실수가 반복됐다

인사이트tvN ‘도깨비’

자라면서 형성된 성격이나 습관은 한순간에 고쳐지지 않으며 일부는 꼬리에 꼬리를 물며 다시 제자리로 돌아온다.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 나 자신을 바꾼다?

엄청난 애정이 있지 않고서야 고치는 과정들의 스트레스를 이겨낼 수 있는 사람은 없다. 차라리 자신의 단점이라고 꼬집었던 부분을 사랑해 줄 수 있는 사람을 만나자.

2. 상대에게 또 다시 소홀해졌다

인사이트KBS 2TV ‘쌈, 마이웨이’

가볼 만한 곳은 다 가봤고 먹을만한 음식도 다 먹어봤다.

우리 사이에 ‘특별함’을 원하지만 그러기엔 상대방을 너무 잘 알고 심지어 말하지 않아도 생각을 읽을 수 있다.

이러한 관계에 편안함을 느끼지만 동시에 또다시 권태로움이 찾아왔고 상대방에게 소홀해지기 시작했다.

3. 또 헤어지지 않을까 지나치게 조심스러워졌다

인사이트tvN ‘디어 마이 프렌즈’

상대방이 헤어질 정도로 싫어하는 문제점을 알기에 나 자신을 죽이고 상대방에게 맞춰줬다.

특히나 헤어짐을 당한 사람에게는 모든 것이 조심스러워지고 또 다시 이별을 고하지 않을까 눈치를 본다. 때문에 상대방이 불편해졌다.

4. 나와 헤어진 뒤 새로운 사람을 만났었다

인사이트SBS ‘수상한 파트너’

나와 헤어진 뒤 잠시의 공백 기간에 상대방은 연애를 경험했다.

신경 쓰지 않으려 마음을 다잡지만 왠지 모르게 서운함이 몰려들고 억울하기까지 하다.

‘다른 사람 만나보니 너만 하지 않더라’ 라며 연락해온 그 사람. 달갑지 않은 건 사실이다.

5. 한 번 깨진 신뢰는 다시 붙지 않았다

인사이트KBS 2TV ‘쌈, 마이웨이’

헤어짐과 동시에 우리 사이에 견고히 존재했던 ‘신뢰’라는 벽이 무너졌다.

그 사람과 다시 만났지만 한편으로는 또다시 찾아올지도 모르는 ‘헤어짐’을 한켠에 생각해두지 않을 수 없다.

물론 헤어졌다가 다시 만난 커플이 상대의 소중함을 ‘절실히’ 깨닫고 행복한 결말을 맞이할 수도 있다.

하지만 10에 9은 헤어짐의 ‘갭’을 극복하지 못하고 결국 또 다시 이별을 맛본다.

인연의 끈을 놓지 않으려 애쓸수록 그 관계가 행복해지는 건 아니다. 오히려 상대방의 소중한 인연을 방해하고 있는 것일 뿐..

슬프지만 헤어짐을 받아들일 때 새로운 인연이 시작된다는 걸 명심하길 바란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