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기의 엄청난 능력

인사이트

지난 12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메트로는 여성 렉시(Lexi)와 그녀의 웰시 코기 종류인 반려견 메야(Meya)의 사연을 전했다.

메트로에 따르면 렉시는 다가오는 할로윈 데이를 미리 준비하려 집 마당에 호박을 심었다.

그런데 어느날 부터 메야는 매일 호박을 심을 곳에 소변을 봤다. 그리고 6개월 뒤.

메야가 소변 본 호박은 노란색 꽃을 피우며 무럭무럭 자라났다.

렉시는 “메야는 매일 귀여운 엉덩이를 씰룩거리며 마당에 나가 소변을 봤다”며 “그랬더니 이런 놀라운 결과물이 나왔다”고 전했다.

이어 “어쩌면 메야가 사람보다 훨씬 나은 정원 관리사인 것 같다”며 “녀석 덕분에 이번 할로윈은 걱정이 없다”고 웃으며 말했다.

인사이트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