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리 알 수록 예방하는 목주름

나이 들수록 가장 잘 보이는 목주름은 어느 순간부터 가장 신경 쓰이는 부위로 자리잡기 시작합니다. 타인의 눈에 민감한 분들은 거울을 볼 때마다 스트레스에 시달리곤 하는데요. 실제 목은 여러 이유로 다른 부위보다 일찍 노화가 시작됩니다. 하지만 최근엔 무리한 스마트폰의 사용으로 노화가 아닌 잘못된 생활습관에 의해 목주름이 더 빨리 찾아오기도 하는데요. 일찍 시작할수록 무조건 좋다는 목주름 예방법은 생활 자세만 바꿔도 어느 정도 방지가 가능합니다. 그럼 이제부터 목주름 예방법에 대한 모든 것을 알려드리겠습니다.

1. 목이 주름에 취약한 이유

목 피부는 얼굴보다 얇고 피지선이 적어 주름에 취약한 부위입니다. 더군다나 평소 목은 움직임이 많지만, 피부를 잡아주는 근육이 약해 금방 처지고 탄력을 잃기 쉬운데요. 목주름은 한 번 생기면 없어지기 어렵기 때문에 일찍부터 예방에 힘써야 합니다.

2. 가로주름과 세로주름의 차이

젊은 나이임에도 가로주름이 눈에 띄게 도드라져 보이는 분들이 있습니다. 세로주름은 노화에 따라 자연스럽게 만들어지는 현상이지만, 가로주름은 잘못된 자세나 생활습관으로 생겼을 가능성이 더 높은데요. 만약 자신의 목에 세로주름은 없이 가로주름만 깊게 팼다면 자신의 생활습관을 돌아봐야 합니다.

3. 주의해야 할 생활습관

목주름은 몇 가지 생활습관만 제대로 지켜도 어느 정도 예방할 수 있습니다. 바른 자세를 유지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한데요. 스마트폰이나 모니터를 볼 때도 ‘거북목’이 되지 않도록 항상 자각하고 있는 것이 필요합니다. 그럼 이제부터 목주름을 예방하는 생활습관을 하나씩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고개 꼿꼿하게 세우기

직장에서 컴퓨터로 업무를 볼 때 모니터의 위치는 눈높이에 맞춰져 있어야 합니다. 모니터보다 지나치게 낮아 고개를 숙일 경우 목주름에 직격탄일 수밖에 없는데요. 고개를 앞으로 쭉 내미는 ‘거북목’ 자세 또한 목 뒤쪽 주름도 함께 유발할 수 있어 주의가 요구됩니다. 스마트폰 또한 눈높이에 맞춰 보는 것이 좋겠죠.

▼적절한 높이의 베개 고르기

평균 7시간 정도의 수면 시간 또한 방심해서는 안 됩니다. 너무 높은 베개는 자연스레 목에 주름이 지게 만드는데요. 성인 여성의 경우 6~7cm, 남성의 경우 8cm의 베개 높이를 선택하는 것이 좋습니다.

▼목까지 수분크림 바르기

평소 얼굴까지만 스킨케어를 했다면 이제부터 목까지 함께 발라주는 것이 필요합니다. 피지선이 없어 건조한 목 부위는 수분크림이나 보습제를 발라주면 주름 개선에 도움이 되기 때문인데요. 발라주는것 만큼 부드럽게 클렌징 해주는 것도 중요합니다.

▼자외선 차단제는 필수

자외선은 피부 노화의 직접적인 원인이 됩니다. 자외선은 피부 탄력에 도움을 주는 콜라겐과 엘라스틴을 파괴하기 때문인데요. 상대적으로 피부가 얇은 목은 자외선 자극에 민감하므로 꼭 차단제를 발라줘야 합니다.

4. 목주름 예방 스트레칭

목주름 스트레칭의 기본자세는 양팔을 뒤로 보내 손깍지를 끼고 가슴을 쫙 펴줍니다. 이 상태에서 다음 동작들을 이어가면 되는데요. 한 방송에 출연한 71세 어머님이 매일 습관처럼 했다는 목주름 예방 스트레칭은 다음과 같습니다.

▼먼저 목과 쇄골이 당기는 느낌으로 고개를 천천히 뒤로 젖힙니다. 마찬가지로 이번에는 목덜미가 땅기는 느낌이 들도록 고개를 숙입니다. 이 자세를 반복적으로 실시해줍니다.

▼기본자세를 유지채 목 옆 부분의 긴장을 느끼며 어깨와 고개를 반대 방향으로 당겨줍니다. 이때 깍지 낀 두 손을 뒤로 쭉 당겨주면 더 큰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사진출처 – 채널A ‘나는 몸신이다’)

▼마지막으로 좌우로 크게 2~3회 목을 돌려 근육의 긴장을 풀어줍니다. 초보자는 각 단계별로 매일 20~30회씩 실시해주고, 몸이 익숙해지면 차차 횟수를 늘려가도록 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