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래서 주인의 뒤를 졸졸 따라다닌다

바로 거실에서 부엌으로 잠깐 움직이는 사이에도 득달같이 일어나 뒤를 졸래졸래 따라오는 반려견들의 스토커(?) 기질이다.

대부분의 반려견들은 주인이 가는 곳마다 ‘껌딱지’처럼 붙어 따라다니곤 한다.

반려견에 대한 애정이 가득한 주인들로서는 토실토실한 엉덩이를 뒤뚱대며 뒤를 따라오는 녀석들이 사랑스러울 수밖에 없다.

인사이트온라인커뮤니티

하지만 간혹 혼자만의 시간이 필요하거나 화장실까지 따라오는 경우에는 당혹스러움과 귀찮음을 느끼기도 한다.

그렇다면 반려견이 유독 주인의 뒤를 졸졸 쫓아다니는 이유는 무엇일까?

우리는 강아지들의 이러한 행동을 ‘스토킹’ 본능이라 칭한다.

동물 전문매체 바크포스트는 강아지가 주인을 따라다니는 가장 큰 이유 중 하나로 “주인을 너무 사랑하기 때문”을 꼽았다.

인사이트imgur

실제 강아지의 뇌를 자기공명영상(MRI)로 촬영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강아지가 가장 좋아하는 냄새는 자신을 돌봐주는 ‘주인의 냄새’였다.

녀석들은 주인에게서 나는 익숙한 향기를 맡았을 때나 주인의 얼굴을 봤을 때 뇌에 큰 변화를 보였다.

반려동물 행동 전문가인 매리 버치 박사는 “강아지가 주인 뒤를 따라다니는 이유에는 여러 가지가 있다”며 “보통은 자신을 돌봐준 사람을 향한 강한 신뢰감과 늘 함께 있고 보호받고 싶은 마음이 드러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또 다른 이유로는 당신을 따라다니면 좋은 일이 일어났었다는 인식에서 오는 행동”이라며 “주인 뒤를 따라갔더니 맛있는 간식이나 사료가 생겼다거나 장난감이 생겼던 경험 등이 이에 해당한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imgur

특히 반려견들이 집안에서 가장 많이 따라오는 장소는 화장실인데, 이 경우에는 주인을 지켜주려는 ‘보호 본능’이 담겨 있다.

동물에게 배변 시간은 적에게 공격당하기 쉬운 순간으로 여겨지기 때문에 주인이 화장실에 있는 순간 만큼은 자신이 주인을 지켜주려는 마음이 내재된 것이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강아지가 주인의 사소한 행동 하나하나까지 반응하는 것은 ‘분리불안’을 의심해봐야 한다”며 “주인에게 의존하는 경향이 지나칠 경우에는 적절한 치료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또한 “반려견들이 불안함을 느끼지 않도록 충분한 사랑을 주고, 혼자 두고 가지 않는다는 강한 믿음, 꼭 돌아온다는 신뢰감을 형성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