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산하는 염소에게 다가가서 한 것이

인사이트

최근 유튜브 채널 ‘Daily Mail’에는 임신한 염소의 배를 꾹꾹 눌러 마사지해주는 고양이의 모습이 공개됐다.

사는 곳이 정확하게 알려지지 않은 염소 쿠퍼(Cooper)는 출산을 앞두고 몸이 점점 무거워지고 있었다.

인사이트YouTube ‘Daily Mail’

쉽게 움직일 수 없는 쿠퍼의 옆을 든든히 지키는 것은 바로 ‘프리티 보이(Pretty Boy)’라고 불리던 동네 길고양이였다.

고양이는 임신한 쿠퍼의 배를 조그마한 두 앞발로 꾹꾹 눌러주면서 정성스럽게 마사지했다.

지칠 법도 했지만 고양이는 쿠퍼가 염려되는지 여기저기 옮겨 다니며 꾹꾹이를 해줬다.

고양이의 정성 어린 ‘꾹꾹이’ 덕분에 쿠퍼는 무사히 아기 염소들을 낳았다. 출산 이후에도 고양이는 아기 염소들을 살뜰하게 돌보는 모습을 보였다.

인사이트YouTube ‘Daily Mail’

아기 염소들 역시 늘 옆에서 돌봐주는 고양이를 또 다른 엄마처럼 생각하고 잘 따랐다.

자연스럽게 가족이 된 고양이는 현재 쿠퍼가 있는 농장에서 함께 사는 것으로 알려졌다.

쿠퍼의 주인은 “처음에는 고양이가 보여준 행동에 나도 놀랐다”며 “종을 넘어선 우정에 감탄했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고양이는 우리 가족이나 마찬가지”라며 “염소들을 열심히 돌봐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