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랑이 무늬 강아지의 충격

지난 16일(현지 시간) 베트남 매체 얀뉴스는 검은 줄무늬로 염색 당한 채 사람들의 구경거리가 되고 있는 강아지의 모습을 공개했다.

매체에 따르면 얼룩무늬를 한 강아지는 베트남의 한 마을에서 발견됐다. 얼굴부터 몸 전체가 검을 줄로 가득한 아기 강아지는 얌전히 길 위에 앉아있었다.

인사이트YAN NEWS

한눈에 봐도 독특한 강아지의 모습에 사람들은 점점 몰려들었고 앞다투어 사진을 찍기 시작했다.

녀석은 슬픔에 가득 찬 눈으로 주변 강아지들과 어울리지 못하고 혼자 동떨어져 사람들을 바라봤다.

강아지의 몸을 가득 채운 삐뚤빼뚤한 줄무늬는 누군가가 강제로 염색했다는 흔적이었다.

인사이트YAN NEWS

강아지를 목격한 한 주민은 “하기 싫은 염색을 강요당한 강아지가 너무 불쌍하다”며 “이건 명백한 동물 학대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현재 호랑이 줄무늬 강아지의 사진은 SNS상에서 공유되며 100만 건 이상의 조회 수를 기록하고 있다.

누가 강아지에게 강제로 염색을 했는지 아직 밝혀진 바가 없는 가운데, 동물 학대에 대한 처벌이 강화돼야 한다는 주장이 강하게 제기되고 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