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의사가 눈을 가려주는데..

강아지를 키우는 사람이라면 공감할 것이다.

동물 병원 문을 여는 순간 강아지들은 세상에서 제일 불쌍한 표정을 지으며 주인 곁을 떠나지 않으려고 떼쓴다.

여기 이 강아지도 마찬가지다. 잔뜩 겁을 먹은 강아지를 진정시키기 위해 눈을 살포시 가려준 수의사가 있다.

지난달 29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루커에는 가위를 무서워하는 강아지를 위해 따듯한 배려해준 수의사의 모습이 올라왔다.

인사이트Looker

공개된 사진 속에는 웰시코기를 잡고 있는 수의사와 가위를 든 수의사의 모습이 보인다.

가위를 본 코기는 흠칫하며 ‘가까이 오지마’라고 말하는 듯한 표정을 보였다.

다가오는 가위로부터 최대한 멀리 고개를 내뺀 웰시코기.

아무런 예고 없이 ‘훅’ 들어온 가위를 본 웰시코기는 눈을 크게 뜨고 발버둥 쳤다.

인사이트Looker

그를 안고 있던 수의사는 곧바로 녀석의 눈을 가리며 안심할 수 있도록 품속으로 끌어안아 주었다.

수의사의 배려 덕분이었을까.

이후 웰시코기는 가만히 수의사 품에 안겨있었다고 알려졌다.

수의사는 “강아지가 가위를 너무 무서워할 때는 눈을 가려주면 된다”며 “정말 효과적이고 안전한 방법이다”고 전했다.

인사이트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